출처 : http://h21.hani.co.kr/arti/special/special_general/28129.html  
* "현대인보다 뜨거웠던 사랑 - 한겨레21"에서 "국경을 초월한 사랑 무왕(서동)과 선화 공주" 내용만 가져왔습니다.

국경을 초월한 사랑 무왕(서동)과 선화 공주
현대인보다 뜨거웠던 사랑
[한가위별책-백제 깨어나다] - 동아시아의 디오게네스,백제인
국경을 초월하고 목숨마저 내던진 백제의 연인들
 [2010.09.17 제828호]  백순화 백석대 교수·정보통신학부 

국경을 초월하고 목숨마저 내던진 백제의 연인들

오늘날 대중문화에서 사랑은 압도적인 소재다. 대중문화가 재현하는 사랑은 차고 넘치는 스펙터클이다. 스펙터클한 대중문화에 휩싸여 사는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이런 우문을 던질지도 모른다. 고대인도 사랑을 했을까? 빤한 대답이지만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람들은 사랑을 했다. 다만 사랑도 시대와 문화의 특성을 일정하게 반영한다는 점에서 고대의 사랑이 오늘날의 사랑과 똑같은 모습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스펙터클해야만 사랑은 아니다. 고대인은 지금보다 훨씬 지독한 사랑을 하지 않았을까?

신라인의 사랑 유형에는 지략과 화해의 사랑, 감응과 승화의 사랑, 경계를 초월하는 사랑이 있었다고 한다(최정선, <신라인들의 사랑>, 프로네시스, 2006). 그렇다면 백제인의 사랑은 어땠을까? 백제 설화로 전해오는 대표적인 사랑 이야기로는 잘 알려진 ‘무왕과 선화 공주’를 비롯해 안장왕과 한씨 미녀’ ‘도미 부인과 개로왕’ ‘아사달과 아사녀’ 등이 있다. 이 사랑 이야기들은 국경을 초월한 사랑, 신의와 정절의 사랑, 기다림과 이별·배려하는 사랑 등으로 나눠볼 수 있다. 한마디로 기꺼이 목숨을 거는 사랑이다.


성흥산성 ‘사랑나무’

국경을 초월한 사랑
무왕(서동)과 선화 공주

무왕과 선화 공주와 관련된 전설은 부여 궁남지, 익산 미륵사지 전설도 있다. 전북 익산시 금마면 기양리 용화산 남쪽 기슭에 국내 최대 규모의 미륵사터가 남아 있다. 미륵 삼존이 나타난 연못 위에 무왕이 부인의 권유로 지명법사에게 명해 절을 세웠다고 전해지며, 익산시에서는 해마다 서동축제가 열리고 있다. 또한 충남 부여군 임천면 성흥산성에는 ‘사랑나무’로 불리는 400여 년 된 느티나무 한 그루가 서 있는데 SBS 사극 <서동요>에서 서동과 선화 공주가 사랑을 나누던 곳으로, 새로운 전설의 현장이 되고 있다.

제30대 무왕의 이름은 장(璋)이다. 어머니가 홀로 되어 집을 서울 남쪽 못가에 짓고 살았는데, 못에 있는 용과 교통해 그를 낳았다. 어릴 때 이름은 서동이며, 도량이 한없이 넓었고 날마다 마를 캐어 팔아 생활했기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다. 신라 진평왕의 셋째공주 선화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소문을 듣고 서동이 머리를 깎고 신라의 서울로 갔다. 그가 서울의 아이들에게 마를 나눠주자, 여러 아이들이 가까이 따랐다. 그는 마침내 이런 노래를 지어 여러 아이들에게 부르게 했다.

선화 공주님은
남 그윽히 얼어 두고
맛둥방을
밤 몰래 안고 가다.

이 동요가 장안에 퍼져 궁중에까지 알려지니 신하들에 의해 공주가 귀양을 가게 되었다. 공주가 떠나려 할 때 왕후가 순금한 말을 주어 보냈다. 공주가 귀양 가는 길에 서동이 나와서 절을 하고 모시고 가겠다고 하고, 공주는 그가 미더워 따라가게 되었다. 그런 뒤 어머니가 준 금을 내놓으며 함께 백제로 가서 이것으로 생활을 영위하자고 했다. 서동은 “내가 어려서 마를 캐던 곳에는 이것이 진흙처럼 쌓였다”고 하자 공주가 듣고 깜짝 놀라 “이것은 천하의 보배인데 당신이 금이 있는 곳을 알았으니 이 보배를 우리 부모의 궁전으로 보내자”고 했다. 서동이 “좋소” 하고 금을 모으니 그것이 구릉처럼 쌓였다. 서동은 진평왕으로부터 인심을 얻어 왕위에 오르게 되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