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media.daum.net/politics/assembly/newsview?newsid=20141012154306630

정청래 "세월호 집회 투입 경찰, 광우병 때의 8배"
김재연 "경찰, 최근 5년간 살수차 등 장비에 143억원 지출"
연합뉴스 | 입력 2014.10.12 15:43 | 수정 2014.10.12 15:57

김재연 "경찰, 최근 5년간 살수차 등 장비에 143억원 지출"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박근혜 정부 들어 주요 집회에 투입되는 경찰관의 수가 과거보다 8배 가까이 늘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5월 17일부터 8월 30일 사이 열린 6차례의 세월호 관련 집회에 연인원 기준 6만3천140명의 경력을 투입했다.


↑ 지난 6월 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거리에서 세월호 참사 3차 범국민 촛불행동 참가자들이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당 집회에 참가한 시민의 수는 3만6천200여명으로 추산됐다. 대략 경찰관 2명이 집회 참가자 1명씩을 담당한 셈이다.

정 의원은 "2008년 광우병 촛불시위 때는 경찰 1인당 평균 4.18명을 담당했다"면서 "지금은 경찰 1인당 평균 0.57명을 담당해 (투입된 경력이) 2008년보다 무려 8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8월 23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대회'에는 무려 경찰 4.7명이 참가자 1명을 담당할 정도로 엄청난 경력이 투입됐다"고 강조했다.

집회 및 시위에 투입되는 경찰의 수는 2011년과 2012년에는 167만여명 수준이었으나 2013년에는 207만여명, 올해는 1∼7월 사이에만 벌써 147만여명으로 급격히 늘고 있다.

정 의원은 "경찰의 최루액 사용량도 2012년 63.82리터에서 2013년 484.79리터로 무려 7.6배나 증가했다"면서 "이는 현 정부가 그만큼 국민의 자유를 탄압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통합진보당 김재연 의원은 2010년 이후 현재까지 경찰이 집회 및 시위 관련 장비 도입을 위해 지출한 예산이 무려 143억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체 예산의 36%에 달하는 51억원은 살수차, 채증카메라, 이격용분사기, 충약차, 차벽 트럭 등 인권침해와 위법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장비 구입에 사용됐다"면서 "이는 국민의 표현과 결사의 자유를 억압하기 위한 과도한 공권력의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hwangch@yna.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