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114833

'4대강 양심선언' 김이태 박사, 아직도 명예회복 안돼
공공연구노조 "징계 철회하고 명예 회복시키라"
2014-10-13 22:03:35   

MB정권때 "4대강사업은 대운하사업"이라고 양심선언을 해 혹독한 탄압을 당했던 김이태 건설기술연구원 박사(53)에 대해 박근혜 정권 출범후에도 명예회복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은 13일 국회 국정감사에 즈음해 발표한 성명을 통해 국감에서 반드시 다뤄져야 할 15개 의제를 발표하는 과정에 김이태 박사 명예회복을 재차 촉구했다.

공공연구노조는 “'4대강 사업은 대운하 사업'이라고 말한 김이태 박사에 대한 징계철회와 명예회복을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요구했다"며 “그러나 해당 기관인 건설연은 1년 동안 (징계철회) 검토만 할 뿐 구체적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건설연을 질타했다.

노조는 이어 "감사원 감사 결과가 아니더라도 4대강 사업은 실패한 것이 분명하다"며 "그 문제점을 양심선언을 한 과학기술자의 명예를 하루빨리 회복시켜야 한다”며 조속한 징계철회 및 명예회복 조치를 촉구했다.

김이태 박사는 MB정권이 출범한 2008년 "4대강사업은 대운하"라는 양심선언을 해 정직 3개월 등의 부당징계를 당하는가 하면, "직장을 계속 다니려면 인터넷에 4대강사업 찬성 글을 올리라"는 등 집요한 탄압을 당해왔으나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박태견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