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56774 
* "[고구려대탐험] 7.연천 호로고루성, 당포성, 은대리성 - 경기신문"에서 당포성만 가져왔습니다.

◇ 당포성(堂浦城)

[고구려대탐험] 7.연천 호로고루성, 당포성, 은대리성
2008년 01월 18일 (금)  | 고구려문화유적탐사단  webmaster@kgnews.co.kr

중국 요동지역과 집안 일대에 분포하는 고구려 산성들이 대체로 수 ㎞에서 10㎞가 넘는 것들인데 반해 임진강 유역에서 발견된 고구려 성들은 높지 않은 곳에 작은 규모로 축조됐다.

현재 한강 이북지역에서 발견되는 40여 개의 고구려 유적은 대부분 둘레 400m를 넘지 않는 소규모의 보루들이다. 그 중 100m 내외의 것들이 가장 많으며, 비교적 큰 규모가 200~300m이며, 400m가 넘는 것은 아차산에 있는 몇 개의 보루와 호로고루, 당포성, 은대리성 정도이다. 따라서 성이라기 보다는 보루라고 부르는 것이 더 적절한 표현이다.

고구려의 보루들이 이처럼 소규모인 이유는 많은 인원을 동원해 점령한 지역에 대한 정치·경제적인 통솔권을 장악하는 것이 아니라 신속한 군사작전을 펼치는 것이 주목적이었기 때문이다.

임진강 유역에 있는 고구려 관방유적(關防遺蹟)은 모두 10여개에 달한다. 관방유적은 군사적인 방어시설에 대한 총칭으로 성이나 보루, 봉수 등을 말하는데 지형적으로 높지는 않더라도 남쪽을 향해 넓은 지역을 조망할 수 있는 위치에 축조돼 적의 움직임을 쉽게 관측할 수 있고, 공격과 방어에 유리한 전략적 입지를 확보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연천의 호로고루성, 당포성, 은대리성이다.

이들 3개 성은 임진강 일대에서만 발견되는 강안평지성(江岸平地城)으로 남쪽으로부터의 적을 방어하고, 임진강이나 한탄강이 사행곡류하면서 강심이 얕고 강폭이 좁아 도하하기 쉬운 길목에 축성됐다. 특히 임진강 일대의 현무암 대지가 하천침식으로 인한 주상절리(柱狀節理) 현상으로 형성된 자연단애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으며, 동쪽부분만 지상구조물로 성벽을 구축한 것이 특징이다. 

3개 성 가운데 전략적으로 가장 중요한 성은 호로고루성이었으며 다음으로 당포성, 은대리성 순이다. 이는 고구려의 중심부인 평양·개성 방면에서 한강유역 일대로 접근하는 가장 빠른 교통로가 개성에서 장단을 거쳐 호로고루성 앞의 고랑포를 건너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 당포성(堂浦城)

연천군 미산면 동이리에 위치한 당포성은 삼화리에서 마전리로 가는 당개나루터 동쪽의 현무암 수직단애 위에 축조된 강안평지성(江岸平地城)이다. 이 성은 임진강의 당개나루터로 흘러드는 하천과 임진강 대안 단애 위에 삼각형 모양으로 축조돼 기본적인 형태가 호로고루성이나 은대리성과 거의 같다. 

내성과 외성으로 이뤄진 당포성은 약 13m 정도 높이의 단애 위에 축조됐는데 성의 서쪽끝에서 내성까지의 길이는 200m이며, 높이는 6m, 길이는 50m 정도이다. 

내성에서 70m 거리에 있는 외성은 높이 4m, 길이 150m이나 동쪽부분이 평탄하고 서쪽부분은 경사면으로 형성돼 있다. 

외성의 상당부분이 훼손됐는데 훼손된 성벽의 단면에서 많은 양의 와편이 출토됐다. 이곳에서 출토된 와편은 어골문을 주로하는 고려시대 이후의 와편으로서, 이 외성벽은 내성벽과는 전혀 별개의 구조물임이 밝혀졌다. 내성벽의 경우 판축구조물 위에 석축을 한 호로고루성과는 달리 전체적으로 석축으로 쌓았으며, 유사한 점은 체성벽을 보축했다는 점이다. 현재 성벽이 무너진 지점에 체성벽의 일부가 노출돼 있다. 노출된 외벽은 폭 2m, 높이 1.6m 정도이며, 바른층쌓기로 정연하게 쌓았다.

특히 입구부분 성벽 동쪽부분엔 면석이 노출된 곳이 있는데 돌틈 사이에서 신라계의 기와편들이 상당수 발견되고 있는 점으로 미뤄 당포성은 고구려에 의해 초축되고 신라에 의해 개축된 것으로 추정된다.

성내에서는 많은 양의 유물들이 발견되고 있으며 그중 분포빈도가 가장 높은 것이 와편이다. 와편 중에는 회흑색의 선조문계통 와편과 격자문·어골문·무문와편 등이 있으며 승문와편도 발견됐다. 토기편은 황갈색 니질의 고구려토기편도 일부 발견되지만 회청색 경질토기류와 주름무늬병, 덧띠무늬병 등 8~9세기에 일반화된 신라계의 유물이 주종을 이룬다. 


당포성 관련글
[민족의 혼,고구려는 지금 ⑴] 호로고루,당포성,은대리성 - 국민  http://tadream.tistory.com/5696
당포성 - 디지털고구려  http://tadream.tistory.com/5723  
당포성(堂浦城) - 경기신문  http://tadream.tistory.com/13672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