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kukmin.tv/news/articleView.html?idxno=7118

‘나라사랑’ 내걸고 ‘독립’도 무시…강의 비중 3.4%
뉴스K  |  kukmin2013@gmail.com  승인 2014.10.23  01:15:58 수정 2014.10.23  11:02:54


‘나라사랑 교육’은 MB 정부 때 임명된 박승춘 보훈처장이 지금까지도 적극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정부 차원의 특강 프로그램입니다.

그동안 2012년 총선과 대선용으로 정부가 기획한 정치적 사상교육이라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만 강사 구성에서도 편향성이 확인됐습니다.

 
군 인사와 탈북자, 보수단체 인사들이 대부분이었고 심지어는 독립운동 관련 강사조차 찬밥 신세였습니다.

보훈처 강사진 120명 중 대한민국의 독립운동을 강의해 줄 강사는 14명에 불과했고 이들이 실제로 강의에 나선 사례는 3.4%에 불과했습니다.

강신혜 피디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나라사랑 교육은 2011년 국가보훈처가 시작했습니다.

 
박승춘 보훈처장이 취임한 직후인 2011년 6월 보훈처는 나라사랑교육과를 신설했습니다.

 
대상은 학생, 군, 예비군을 포함한 전 국민이었습니다.

 
나라사랑 교육은 보훈처와 협약을 맺은 국방부, 교육부 등도 주관하고 있지만 정확한 규모는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보훈처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나라사랑 교육 규모가 확인됐습니다.

보훈처는 지난해 11만명을 대상으로 초중고교에서 나라사랑 교육을 실시했고 올해는 상반기까지 7만명이었습니다.

 
이처럼 광범위하게 실시되는 나라사랑 교육이지만 강사 구성에서 심각한 편향성이 드러납니다.

보훈처는 올해 나라사랑 교육을 위해 120명의 강사진을 구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중 군인 또는 군 출신 강사가 50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자유총연맹 등 보수단체 소속인 강사가 23명, 탈북자가 10명이었습니다.

 
이런 분류와 무관하게 특정 단체에 소속된 강사들도 눈에 띕니다.

박승춘 보훈처장의 사조직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 국발협 소속 인사들이 27명에 달했습니다.

 
교육 내용이 우편향일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반면 민주화 과정을 교육할 강사는 한명도 없었고 독립유공자 등 독립운동 관련 강사도 14명뿐이었습니다.

이들은 숫자도 부족하지만 실제 강사로 나서기도 어렵습니다.

 
올해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보훈처가 개최한 379건의 교육에 한번이라도 참여한 독립운동 관련 강사는 6명입니다.

이들의 교육 참여 횟수를 다 합해봐야 열세차례, 3.4%에 불과합니다.

 
나라사랑 교육은 2012년 총선과 대선용으로 활용됐다는 비판을 받아왔지만 지금은 정부 차원의 상시적인 우편향 교육으로 기능하고 있습니다.

 
 
국민TV뉴스 강신혜입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