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115164

"대북전단 살포단체, 朴집권후 정부지원 2억 받아"
민병두 "통일대박 부합하려면 지원 중지해야"
2014-10-24 11:11:34  

남북간 총격까지 초래한 대북전단 살포 단체가 박근혜 정부 출범후 정부로부터 2억원의 교부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이 국무조정실로부터 제출받은 '민간경상보조사업 현황'에 따르면, 대북전단 살포에 참여한 4개단체는 올해까지 총 2억원의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았다.

구체적으로 지난해에 대한민국사랑회에 3천만원, 북한민주화네트워크에 4천만원,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에 4천만원 등이 지원됐고, 올해에도 북한민주화네트워크에 3천만원,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에 3천만원, 북한전략센터에 3천만원이 지원됐다. 

이들 단체들 지원 명목은 건국다큐멘터리 '위대한 기적의 시작', 통일.통합을 준비하는 남북 청소년 이질감 해소프로젝트 등이었다. 

민 의원은 "이들 단체는 대표적인 대북전단 살포단체인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와 ‘대북전단보내기 국민연합’에 소속된 단체로 이 중 북한민주화네트워크는 2011년, 2012년 통일부로부터 ‘민간 통일운동단체 지원 공모사업’을 명목으로 4천만원을 지원받은 바 있다"며 MB정권 때도 지원을 받았음을 지적한 뒤, "통일대박 시대에 부합하려면 대북전단 살포 단체에 대한 부적절한 지원을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동현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