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18644

문재인 “대한민국 자원외교는 국제 호갱, 리베이트 이익 본 사람 수두룩”
“박근혜 정권 4자방 비리 비호시, 이명박 정권과 공범관계 될 것”
정찬 기자 2014.11.05 13:34:08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은 5일 4자방(4대강사업-자원외교-방산비리) 비리의혹과 관련해 “국민들이 입은 막대한 손해의 이면에는 리베이트 등으로 이익을 본 사람들이 수두룩할 것”이라며 직설적으로 공격했다. 

문재인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4대강, 자원외교, 방산에 이르는 사자방 비리는 엄청난 혈세 낭비와 함께 국토를 망가뜨리고 대한민국을 국제적인 호갱으로 만들고 국방의 기본을 무너뜨린, 대한민국의 근간을 뒤흔든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지금도 그로 인한 손해가 계속되고 있고, 그 끝을 알 수가 없다. 아마도 우리 그래서 권력의 개입 없이는 일어날 수 없는 권력형 비리”라며 “제대로 된 정책평가도 또 투명한 결정과정도 없이 심지어 국민들이 반대하는데도 막무가내로 밀어붙여 국민 혈세 수십조 원을 눈먼 돈으로 날려버린 총체적 비리”라고 규정했다. 

나아가 그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을 겨냥해서도 “현 정권이 (4자방 비리를) 비호하려 든다면 우리는 두 정권을 비리의 공범관계로 보고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문재인 위원은 새누리당에 “거액의 혈세를 낭비한 의혹 자체만으로도 국정조사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여당은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국회의 기본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 우리 당의 국정조사 요구에 즉시 응할 것”을 촉구했다.

또 그는 정부에게도 “막대한 부채를 줄이기 위해 3대 에너지 공기업의 해외자산 매각계획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석유공사, 가스공사, 광물자원공사는 자원외교 실패로 부채가 2007년 13조원에서 2013년 57조원으로 4배나 넘게 늘어나자 부채 규모를 줄이기 위해서 2017년까지 6조 3천억 원의 해외 자산을 매각하겠다고 한다”며 “이는 우량자산의 졸속 매각으로 또 다른 손해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에게 “국정조사에 미루지 말고 국정조사와 별도로 4자방 비리의 진상을 스스로 철저하게 조사하고 그 결과를 국민 앞에 내놓아야 한다”며 “사상 초유의 초대형 비리인 만큼 정부가 가지고 있는 조사, 감사, 수사권 등을 총동원하여 진상의 전모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