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mirror.enha.kr/wiki/%EC%B1%85%EA%B3%84%EC%99%95

책계왕

시호 : 책계왕(責稽王) / 청계왕(靑稽王) / 책찬왕(責贊王)
성 : 부여(扶餘)
휘 : 책계(責稽) / 청계(靑稽)
생몰년도 : 음력 228년[1] ∼ 298년 음력 9월 (70세)
재위기간 : 음력 286년 11월 ∼ 298년 9월 (13년)

기록이 적은 백제의 왕들 중에서도 특히 기록이 적은 왕들 중 한명. 

백제의 제9대 국왕/건길지

일명 청계(靑稽) 또는 책체(責替)라고도 한다. 고이왕의 맏아들이며, 왕비는 대방왕(帶方王)의 딸 보과(寶菓)이다. 체구가 장대하고 의지가 굳세었다고 한다.


1 군사

286년(책계왕 1년)에 고구려가 대방을 공격하였을 때, 대방왕이 사위인 그에게 구원을 요청하자 군사를 보내어 고구려군을 물리쳤다. 이 때문에 고구려와의 사이가 나빠져, 고구려의 침입에 대비하여 아차성(阿且城: 지금의 서울 광장동 아차산성)과 사성(蛇城)을 수축하였다.[2]

十三年 秋九月 漢與貊人來侵 王出禦爲敵兵所害薨
13년 가을 9월에 한(漢)이 맥인(貊人)과 함께 쳐들어오자 왕이 나아가 막았으나 적의 군사에게 해를 입어 죽었다.

그러나 298년 한군(漢軍: 낙랑의 군대)과 맥인(貊人: 동예로 추정됨.)의 침입에 맞서 싸우다가 적병에게 살해되었다.

2 내정 

286년(책계왕 1년)에 허물어진 위례성을 수리했다.
287년 음력 1월에 동명묘에 참배했다.

3 그 외 

재위 기간이 13년이나 되지만, 기록이 대단히 짧다. 또한 책계왕은 대방태수의 딸인 보과와 언제 결혼했는지조차 모른다. 대방태수의 딸과 결혼한건 낙랑을 섣불리 공격한 대가로 대방태수와 정략결혼하여 화근을 덜어보려 한 것으로 추정된다. 문제는 중국에서 삼국시대가 끝나고 진나라가 등장, 이후 한군현 세력이 다시 부활해 반격을 시작한다는 점이다. 책계왕이 목숨을 잃은건 이와 무관하지 않다고 추정된다.

한, 중, 일 삼국의 모든 역사책을 뒤져봐도 책계왕의 기록은 저게 전부. 그야말로 눈물이 앞을 가린다..

4 삼국사기 기록

一年冬十一月 책계왕이 즉위하다
一年 장정을 징발하여 위례성을 보수하다
一年 대방이 고구려의 공격을 받고 구원을 요청하다
二年春一月 동명왕의 사당에 배알하다
三年秋九月 책계왕이 죽다

재위 13년인데 기록이 고작 5줄이다


주석

[1] 위키백과에만 기재. 정확한 출처 있으면 기재해주세요.
[2] 단, 이 기록은 백제본기 책계왕대에는 기록되어 있으나 같은 해 고구려본기 서천왕대에는 이 기록이 없다. 그 해는 서천왕 17년으로 일우와 소발의 모반하였으므로 그런 여유가 있었을지 의문이다. 이 경우 이병도는 당시 고구려와 백제 사이에 낙랑이 개재(介在)하였으므로 이는 불가능하다고 하였고 미천왕 15년에 대방군을 공격하였으므로 백제 비류왕 11년의 일이 옳은 이치라 보았다. 그 외에 타국의 군사를 고구려의 군사로 착각하였다는 의견도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