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22012

"제주 해군기지 공사, 천연기념물 서식 환경 파괴"
녹색연합 "졸속 공사로 조류 흐름 느려지고, 부유물 확산"
김윤나영 기자 2014.11.27 12:01:39

제주 해군기지 공사가 졸솔적으로 추진되면서 천연기념물인 연산호 군락의 서식 환경이 파괴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녹색연합은 강정마을회와 이번 달에 공동으로 제주 해군기지 공사장 주변 연산호 군락 서식 실태 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6월 조사 때보다 서식 환경이 더 나빠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공사 감독기관과 제주도가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녹색연합이 공개한 제주 해군기지 남방파제 공사장 인근 강정포구 등대 끝단 사진을 보면, 공사 전인 2008년 10월에는 법정 보호종인 해송, 뾰족수지맨드라미, 큰수지맨드라미, 분홍바다맨드라미 등이 자라고 있었지만, 공사 중인 이번 달 사진을 보면 뾰족수지맨드라미, 분홍바다맨드라미가 절멸됐다.

연산호 군락의 서식 환경이 나빠진 이유로 녹색연합은 "해군기지 공사를 하면서 대형 콘크리트 상자인 케이슨(잠함)이 60기 가까이 바다 속에 거치된 탓에 조류의 흐름이 느려지고, 공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부유물질이 바다로 확산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산호는 바위에 붙어서 빠른 조류가 실어오는 동물성 플랑크톤을 촉수로 걸어먹고 사는데, 조류의 흐름이 느려지거나 바다가 탁해지면 생존하기 어려워진다. 

▲ 2008년 공사 전 강정 등대 인근 연산호 모습.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2008년 공사 전 강정 등대 인근 연산호 모습.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올해 11월 공사가 진행 중인 강정 등대 연산호 모습.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올해 11월 공사가 진행 중인 강정 등대 연산호 모습.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녹색연합은 제주 해군기지 공사가 환경 관련 규정 등을 위반하면서 졸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문화재청의 공사 허가 조건에는 '공사 중 발생하는 부유사 농도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긴급 상황이 생기면 공사를 중지하는 등 즉각적인 대응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돼 있지만, 해군은 부유사 농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지 않고 마구잡이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해군이 매립 공사 면허 부관을 위반하고 임의적으로 오탁방지막을 철수했으며, 환경 영향 평가법에 따른 환경 영향 평가 협의 내용도 불이행했다"고 덧붙였다. 

녹색연합은 "문화재청, 환경부 등 관계 당국은 각종 허가 조건을 위반한 채 강행되는 불법적인 공사에 대해 행정 조치를 내려야 하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부관을 이행하지 않는 해군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2008년 공사 전 제주 해군기지 인근 서건도의 금빛나팔돌산호.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2008년 공사 전 제주 해군기지 인근 서건도의 금빛나팔돌산호.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2014년 공사 후 제주 해군기지 인근 서건도의 금빛나팔돌산호.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2014년 공사 후 제주 해군기지 인근 서건도의 금빛나팔돌산호.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2008년 공사 전 제주 해군기지 인근 서건도.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2008년 공사 전 제주 해군기지 인근 서건도.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2014년 현재 공사 후 제주 해군기지 인근 서건도.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 2014년 현재 공사 후 제주 해군기지 인근 서건도. ⓒ제주군사기지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