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10204355376?s=tv_news


이번엔 '센토'..주한미군, 한국서 '생화학전 연구' 논란

김민관 기자 입력 2020.06.10. 20:43 


한국서 생화학전 연구..5년 전 논란 빚은 주한미군

주피터→센토..주한미군, 계속 후속 프로그램 가동

오산기지 '탄저균' 논란에도..실험지역 확대 정황

[앵커]


JTBC는 5년 전 주한 미군이 주피터라는 생화학 방어 프로그램, 즉 생화학 전이 일어날 경우에 대비한 방어 체계를 국내에서 연구하고 있단 사실을 처음으로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지금은 그 후속 단계인 센토라는 프로그램이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주한 미군은 이 실험을 할 때, 살아있는 생화학 시료는 쓰지 않는다고 하지만 이런 실험이 우리나라에서 이루어지고 있단 사실 자체가 걱정스러운 면이 있습니다. 2015년 경기도 오산기지에 미군이 살아있는 탄저균 샘플을 들여와서 뒤늦게 논란이었던 적이 이미 있기도 하지요. 최근 센토 프로그램과 관련해서 같이 일 할 사람을 뽑는다는 채용 공고도 나왔는데요. 기존보다 실험 지역이 더 늘어났을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먼저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미 국방부의 2021 회계연도 예산 설명서입니다.


'센토 프로그램'을 올해 마무리하고 새로운 기술로 통합 전환한다고 돼있습니다.


'센토'는 생화학전의 위협을 인지하고 이에 대비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생화학전에 대비한 실험이 수반될 수밖에 없습니다.


'센토' 지휘소를 위탁 운영하는 미국의 연구소 바텔이 낸 채용공고입니다.


실제로 지난 3월 센토 프로그램 실험에 투입될 인력을 모집한다고 돼있습니다.


근무 장소는 부산, 대구, 서울, 동두천, 진해, 왜관 등 총 6곳인데, 모두 주한미군 기지가 있는 곳들입니다.


앞서 주피터 프로그램과 관련된 장비가 반입됐을 때보다 실험실이 더 늘어났을 수 있는 정황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주한미군은 현재 부산항 8부두와 평택 '캠프 험프리스' 두 곳에서만 센토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라고 반박했고, 채용공고에 나온 나머지 장소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지난 3월, 기자회견을 열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운송업체 페덱스 등을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1월, 국내 주한미군 기지에 유독성 생화학물질인 보툴리눔과 리신 등이 반입됐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주한미군은 독성을 없앤 시료라며 안전하다는 걸 강조했습니다.


국방부도 주한미군의 생물방어 프로그램이 미국 본토에서 이미 검증한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시민단체들은 이런 물질을 반입할 때 우리 정부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이런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변영철/변호사 (지난 3월) : 다시는 세균무기를 이 땅에 몰래 들여오는 그러한 범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생화학무기법과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했다는 겁니다.


주한미군지위협정, 즉 소파 7조에 따르면 미군이 국내법을 준수하도록 규정돼 있습니다.


검찰은 고발이 들어온지 석 달 만에 다음주 목요일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화면제공 : 부산일보)

(영상디자인 : 김충현·조영익·신하림)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