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에게 노벨평화상을 ..."
대구에서 추진본부 발족... "민통선 개발하면 가능"
15.04.08 20:39 l 최종 업데이트 15.04.08 20:39 l 조정훈(tghome)

기사 관련 사진
▲  박근혜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추진본부가 8일 오전 경북대학교내 테크노빌딩 소회의실에서 회의를 갖고 오는 5월 중순 공식 모임을 결성하기로 했다. ⓒ 조정훈

박근혜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추진하는 단체가 대구에서 모임을 갖고 전국적인 모임으로 확대하기로 결의했다. 이들의 계획은 중국의 주도로 설립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의 자금을 끌어들여 휴전선 이남의 민간통제구역(CCZ)을 개발하고 그 성과를 바탕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노벨상을 수상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정호선 전 국회의원이 주도하는 '박근혜대통령노벨평화상수상추진본부'는 8일 오전 경북대학교 테크노빌딩 소회의장에서 발기인대회를 갖고 오는 5월 중순 전국모임으로 출범하기로 결의했다.

정호선 전 국회의원은 전남 나주 출신으로 지난 15대 총선에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나주시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되어 정치인으로 활동했으며, 제3회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광주시장에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이후 경북대학교 전자공학과 교수를 지냈다.

대구와 부산, 김해, 경주 등에서 모인 30여 명의 참가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3월 독일 드레스덴에서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구상' 연설을 통해 인도적 문제 해결과 남북 공동번영, 동질성 회복을 역설했다며 노벨평화상 수상이 충분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박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 가능성의 구체적 이유로 통일대박, DMZ평화공원, 유라시아 철도연결 등 세 가지를 들었다. 아직 실현된 것은 없지만 남은 임기 동안 열심히 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다.

"대구가 중심 되어 추진본부 추진... 임기 끝나더라도 계속" 

이들은 "이제 진보와 보수, 좌파와 우파로 분열된 사상논쟁을 끝내고 대통령을 중심으로 통일대박, DMZ평화공원, 유라시아 철도연결의 선결과제인 민통선지역(CCZ) 세계평화도시의 건설을 위해 국민대통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4대 강국에 휘둘리지 않고 우리가 주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면적의 3배에 달하는 민간통제구역 안에 한국전쟁 때 참가한 16개국을 포함한 67개 나라의 세계평화도시를 건설해 평화와 문화, 교육, 무역의 중심지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를 위해 AIIB, ADB 세계운행 자금으로 인천공항에서 양양공항까지 고속도로와 KTX 철길을 내고 보은의 국가들에게 50여 년 동안 무상으로 토지를 분양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기사 관련 사진
▲  박근혜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추진본부 정호선 대표가 참가자들에게 사업의 성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조정훈

정호선 대표는 "지금까지는 박근혜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받을 만한 업적은 없지만 많은 제안을 했기 때문에 우리가 그 제안대로 노력하면 수상할 수 있다"고 말하고 "박 대통령의 임기 중에 받으면 좋고 임기가 끝나더라도 이 일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어 "대구가 중심이 되어 추진본부를 추진하고 전국 17개 시도와 지자체에까지 지부를 두어 노벨상을 받도록 뒷받침 하겠다"면서 적극 나서달라고 독려했다.

부산의 한 절에서 박정희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영정을 모시고 있다는 한 스님은 "매년 두 분을 위한 추모제를 지내고 있다"며 "오는 26일에도 추모제를 지내는데 박근혜 대통령이 좋아하실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받지 못하면 욕보이는 일이지만 임기에 연연하지 말고 휴전선 인근에 의미 있는 일을 하면 되지 않겠느냐"며 대통령의 의지와 상관없이 순수하게 자신들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벨평화상이 무슨 장난감이냐" 비판 여론도

이들의 노벨평화상 추진운동에 대해 비판 여론도 따갑다. 경북대의 한 학생은 "노벨평화상이 무슨 장난감이냐"며 "왜 대구에서 쓸데없는 일을 벌이는지 이해할 수 없다. 부끄럽다"고 말했다.

김아무개(47, 대구 북구 산격동)씨도 "대구가 보수적인 도시라고는 하지만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에 대해 놀랐다"며 "더 이상 대구를 욕보이는 일을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모인 이들은 오는 10일 국회에서 범국민적 추진본부를 만들기 위한 설명회를 갖기로 하고 오는 5월 중순 추진본부를 발족하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