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원전 당국, 불량 부품 설치 가능성 8개월간 몰랐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입력 : 2015-04-14 06:00:02ㅣ수정 : 2015-04-14 06:14:46

미 제작업체, 지난해 7월 자국 규제기관에 결함 가능성 알렸지만
파악조차 못해… 통보 의무 위반에도 대책은 “모니터링 강화”뿐

2012년과 2013년 원전 위조부품 사고가 발생했지만 여전히 국내 원전 부품 관리가 부실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13일 드러났다. 미국 원전 부품 제작업체가 국내 원전에 불량부품이 설치됐을 수도 있다고 밝혔지만 국내 원전당국은 8개월 동안 관련 내용을 파악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다. 당국은 불량부품이 원전에 설치되지 않았음을 확인했지만 부품업체에 별다른 조치 없이 “홈페이지 모니터링 강화”라는 대책만 내놨다.

지난달 26일 열린 제37회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는 상업운전을 앞둔 신고리 3호기 등 국내 원전 8기에 불량부품이 설치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날은 원안위의 신고리 3호기 운영허가 첫 심의일이었다.

김혜정 원안위 비상임위원은 미국 원전 부품 공급업체 ‘SOR’사가 자사 압력 스위치 일부 모델에 결함이 있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지난해 7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압력 스위치는 원전 증기 발생기 보조 급수 펌프의 압력을 계측하는 부품으로, 1호기당 2개씩 설치된다. 김 위원은 이 사실을 NRC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했다.

회의 2주 뒤인 지난 8일 원안위 사무처는 “해당 부품이 신고리 1·2호기, 신월성 1·2호기에 설치됐으나 안전성을 평가해보니 결함이 없었다”며 “한빛 5·6호기에 납품된 부품은 창고에 보관 중이었고 안전성 확인 결과 문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SOR사는 신고리 3·4호기에도 자사 부품이 납품됐다고 밝혔으나 실제로는 공급되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불량부품은 국내 원전에 설치되지 않았다. 그러나 미국 부품업체가 결함 가능성을 미국 원전 규제기관에 통보한 내용을 원안위와 한국수력원자력은 파악조차 못했다는 점이 확인됐다.

원안위는 “해당 업체는 부품 결함을 한수원에 통지할 의무가 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공급업체가 계약조건을 어겼지만 한수원은 원안위에 “NRC 홈페이지를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는 대책만 내놨다.

장다울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선임 캠페이너는 “2013년 완공 예정이던 신고리 3호기가 준공되지 않은 이유는 원전 부품 시험성적서가 위조됐기 때문”이라며 “그 뒤 2년이 지났지만 국내 원전 부품의 품질 보증 절차 신뢰도는 나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