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범훈-두산 ‘모종의 거래’ 포착
곽희양·이효상 기자 huiyang@kyunghyang.com  입력 : 2015-04-23 06:00:04ㅣ수정 : 2015-04-23 07:36:44

본·분교 통합 등 관련 중앙대 재단과 ‘뒷거래’ 의혹
검찰, 재단 이사 맡은 두산그룹 임원 2명 소환 계획

중앙대 총장 출신인 박범훈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67·사진)의 직권남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중앙대 재단 비리로 수사를 확대했다. 박 전 수석이 특혜를 주기 위해 외압을 행사하는 과정에서 중앙대 재단 측과 ‘모종의 거래’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주 초 박 전 수석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배종혁 부장검사)는 지난 20일 중앙대 법인의 회계담당자를 소환조사한 데 이어, 21일 중앙대 총무처장을 불러 조사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중앙대와 학교 법인 간 자금거래 자료를 바탕으로 이들에게 자금 흐름을 캐물었다.

중앙대 총장 출신인 박 전 수석이 당초 받았던 혐의는 교육부 등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이었다. 2011~2012년 청와대 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교육부에 압력을 넣어 중앙대 본·분교 통합과 적십자간호대 인수 과정에서 추가 교지 확보 의무를 면제해주는 특혜를 줬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중앙대 재단인 두산그룹이 개입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검찰은 본·분교 통합 당시 재단 이사로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했던 두산그룹 임원을 불러 조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되는 혐의는 있을 수 있고, 물어볼 내용이 많이 있다”면서 “추가된 혐의는 재단과 관련돼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아직 재단이라는 울타리 안이긴 하지만 박 전 수석의 직권남용 혐의에서 시작된 수사가 두산그룹 관계자에 대한 수사로 확대되는 것이다.

박용성 전 재단 이사장(75)도 수사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 박 전 이사장은 2011년 4월 이사회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아 적십자간호대 합병 과정을 추진했다. 

박 전 이사장 소환 여부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지만, 이사회에서 막강한 권한을 행사한 박 전 이사장에 대한 소환조사는 불가피하다. 박 전 이사장은 ‘막말 e메일 파문’으로 지난 21일 재단 이사장과 두산중공업 회장직 등에서 물러났다. 앞서 검찰은 전 중앙대 상임이사였던 이태희 두산 사장(63)을 불러 조사했다.

중앙대는 2009~2015년 서울캠퍼스와 경기 안성캠퍼스, 부속병원에 식당과 매점, 문구점 등 편의시설을 임대해주고 203억여원의 임대보증금과 임대료 수익을 교비 회계가 아닌 법인 회계로 처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학교의 돈을 재단으로 빼돌렸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또 법인 사무처 직원들의 인건비를 학교 예산으로 처리했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주 초 박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이다. 소환조사 이후 박 전 수석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될 가능성이 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