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15221620867?s=tv_news


첫 정부 요청 美 문서 공개.."전두환, 군 장악에 美 도움 바란다"

장아영 입력 2020.05.15 22:16 


[앵커]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우리 정부가 요청한 미국 국무부의 기밀문서가 공개됐습니다.


당시 신군부 세력들은 군 장악을 위해 미국의 도움을 바랐고, 한국이 베트남처럼 공산화될 거라는 우려도 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의 5.18 관련 외교문서 43건, 143쪽 분량이 가려진 부분 없이 공개됐습니다.


1979년 12.12 군사쿠데타 이틀 뒤,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 군 장악을 위해 미국의 도움을 바라는 것 같다는 주한미국대사의 평가,


1980년 5월 18일 당일, 전두환이 중앙정보부장 서리를 겸직하는 것을 국민이 걱정하고 있다는 이희성 당시 계엄사령관의 평가가 삭제되지 않고 실렸습니다.


당시 한국 정부는 학생운동이 통제되지 않으면 한국이 베트남처럼 공산화될 거라는 우려를 미국 쪽에 피력했습니다.


[최용주 / 5·18 민주화운동 재단 자문위원 : 사실 당시에 미국이 한국 상황을 판단했을 때 북의의 남침이랄지 북괴가 모종의 계획을 가지고 남한 사회를 전복시키려는, 혼란한 틈을 타서 전복하려 했다 라는 정보가 전혀 없습니다. 이런 것들을 위장한 신군부의 정권 창출 계획이라는 걸 (미국이) 알고 있는 것이죠.]


1990년대 중반에 이미 공개된 문서지만 그때와는 달리 주요 내용뿐만 아니라 정보 제공자의 이름과 직책, 의견까지 모두 공개됐습니다.


우리 정부가 미국 정부에 기밀 문건 공개를 요청해 전달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하지만, 5.18 진상규명의 핵심인 발포 명령의 책임자에 대한 부분은 이번 자료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신동일 /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 자문위원 : 국내 문서는 아마 남아있지 않을 것이라는 게 대부분 연구자들의 판단이고요. 그렇기 때문에 그 당시에 같이 연합 작전을 했던 전시 작전권을 갖고 있었던 또는 평시 작전권을 갖고 있었던 주한미군이나 한미 연합사의 문서가 중요하다고 생각이 됩니다.]


외교부는 5.18 40주년을 앞두고 미국 정부가 전향적인 결정을 했다며, 앞으로 미국 군사 관련 문건을 계속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