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797110.html?_fr=mt2

문 대통령 “가야사 복원해 영호남 지역감정 허물자”
등록 :2017-06-01 12:08 수정 :2017-06-01 14:52

수석비서관·보좌관 회의서 제안
“가야는 경남서 순천·남원 일대까지 이르러
영호남 공동으로 연구·복원사업 추진 가능”
문 대통령, 의아한 반응에 “뜬금없을 수 있지만
국정과제 중 지방공약도 놓치지 말자는 뜻”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영·호남 지역감정을 허물 수 있는 가야사 연구와 복원을 국정과제에 포함시키자고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에서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가야사 연구 복원은 영·호남의 벽을 허물 수 있는 좋은 사업”이라며 “국정기획위가 정리 중인 국정과제로 포함시켜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호남의 지역감정을 완화하는 데 가야사가 도움이 되는 이유로 “보통 가야사가 경상남도를 중심으로 경북까지 미치는 이런 역사로 생각들 많이 하는데 사실은 더 넓다. 섬진강 주변, 그다음에 또 광양만, 순천만 심지어는 남원 일대 그리고 금강 상류 유역까지도 유적이 남아 있는 넓은 역사”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 정도로 아주 넓었던 역사기 때문에 가야사 연구 복원은 말하자면 영호남 공동사업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아시다시피 우리 고대사가 삼국사 중심으로 연구돼, 이전 고대사는 연구가 제대로 안 된 측면이 있고 특히 가야사는 신라사에 덮여서 제대로 연구가 되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평소 역사에 관심이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갑자기 ‘가야사’ 이야기를 꺼낸 데 대해 좌중이 의아한 반응을 보이자, 문 대통령은 “지금 국면과는 뜬금없는 이야기일 수 있는데 (가야사 이야기를) 왜 하느냐면, 지금 국정기획위가 국정과제를 정리하고 있는데 그 속에 지방정책 공약 부분도 정리하고 있을 것”이라며 “국정기획위가 놓치면 다시 과제로 삼기 어려울 수 있으니 이번 기회에 충분히 반영되게끔 해주시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가야사 복원 사업은 김대중 정부 때 시작돼 1단계 정비사업(2000~2004)을 마쳤고,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 2단계 사업이 추진됐으나 사업용지 매입 등 예산 문제로 진척을 보지 못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이낙연 총리가 인준됐으니 약속했던 책임 총리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일상적 국정과제는 최대한 총리실로 연결하고, 청와대 비서실은 대통령 아젠다에 집중해달라”고 전했다. 또 “인사와 별개로 일자리 추경도 최대한 빠르게 국회에 제출하고, 국회의 협력을 구하는 노력을 열심히 하고, 국민들에게도 왜 일자리 추경이 필요한지 설명하는 작업을 청와대 정책실이 주도적으로 해 달라”고도 말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