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627222352858

국민의당 내부서도 '신뢰성' 논란 있었지만..강행 정황
이윤석 입력 2017.06.27 22:23 

[앵커]

지난 대선 당시에 국민의당의 이른바 '제보 조작 사건'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5일 국민의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발표한 제보 내용이 조작됐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지요. 제보 내용을 조작한 이유미 씨는 당 지도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국민의당은 반대로 이 씨에게 속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보 내용을 지도부가 접수하고 발표하기까지의 과정을 보면 의문은 커집니다. JTBC 취재 결과, 당 내부에서도 증거자료의 신뢰성을 놓고 논란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먼저 이윤석 기자의 보도를 보시고 문제의 녹음 파일을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기자]

지난 5월 4일, 국민의당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과 이준서 전 최고위원 등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검증을 담당해온 당 관계자들도 함께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 전 최고위원은 이유미 씨가 제보했다는 카카오톡 대화 화면과 녹음파일 등을 제시하며 기자회견을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참석자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에도 일부 관계자는 이들 자료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특히 한 관계자가 "제보자와 연결해줄 수 있느냐, 우리가 직접 전화통화를 해봐야 한다"면서 "어떻게 제보자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느냐"고 따졌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 전 최고위원은 "제보자의 신변보호를 위해 연락처는 못 준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신 "이메일 주소를 확인해줄 수 있다"며 준용 씨와 미국 유학 생활을 함께 한 걸로 보이는 사람의 페이스북에 있는 이메일 주소만 보여줬습니다.

당시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 급락으로 반전의 계기가 필요했던 국민의당은, 이 정도 확인 절차만 거친 뒤 다음날 기자회견을 강행했습니다.

그런데 당내에서는 기자회견 직전까지 이유미 씨가 "절대 기자회견을 해선 안 된다"고 막았다는 증언도 나옵니다.

제보가 조작된 것이라고 털어놓지는 않은 채 그저 말리기만 했다는 겁니다.

당시 상황과 관련해 국민의당의 한 관계자는 "이 전 최고위원이 '선거가 끝나면 양쪽 다 고소를 취하할 텐데 뭘 겁내느냐'는 취지로 이 씨에게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 관계자도 이 전 최고위원의 말이 조작 사실을 안 상태에서 한 것인지는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