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629182956992

장시호 "최순실이 청와대에 서류 전하자 문체부 차관 교체"
입력 2017.06.29. 18:29 

"김종한테 받아 윤전추에게 줬다..서류 내용은 몰라"..우병우 재판 증인 출석

장시호에 쏠린 관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29일 오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장씨가 법정에 서는 것은 지난 8일 새벽 구속 만기로 출소한 이후 처음이다. 2017.6.29  superdoo82@yna.co.kr
장시호에 쏠린 관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29일 오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장씨가 법정에 서는 것은 지난 8일 새벽 구속 만기로 출소한 이후 처음이다. 2017.6.29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인사 관련 서류를 청와대에 전달한 직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교체됐다는 조카 장시호(38)씨의 증언이 나왔다.

장씨는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말했다.

검찰이 "증인이 2016년 2월께 최씨의 지시로 김 종 문체부 2차관으로부터 인사 관련 서류를 받아서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게 전달했나"라고 묻자 장씨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어 검찰이 "김 전 차관이 준 서류를 윤 전 행정관에게 주고 난 직후 문체부 1차관이 박민권에서 정관주로 교체되는 상황이 발생했나"라고 묻자 장씨는 "조사를 받을 때 정확히 알았고, 아는 부분만 말했다"고 시인하는 취지로 답했다.

또 "김 전 차관이 문체부 1차관이 교체된 것을 알고 최씨를 가리키면서 '대단하시네요'라고 말한 것이 사실이냐"는 검찰 질문에 장씨는 "맞다"고 답변했다.

다만 그는 김 전 차관에게 건네받아 윤 전 행정관에게 전달한 서류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서류들을 전달한 직후 문체부 일부 국장과 과장의 좌천성 인사 조처가 이뤄진 사실도 모른다고 증언했다.

장씨는 또 최씨가 민정수석실에서 만든 세평(세간의 평판) 문건을 보관하고 있었으며 자신이 이를 휴대전화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장씨는 "영재센터(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하면서 (최씨로부터) '민정이 자꾸 너희를 주시하니까 잘 관리하라는 말을 들었다"며 "그 서류에 '민정'이라고 돼 있어서 그게 뭔지 아버지께 물어보려고 찍었다"고 말했다.

장씨가 언급한 문건은 영재센터 직원 김모씨 컴퓨터에서 압수됐다. 검찰은 민정수석실이 작성한 인사 관련 문건을 최씨가 입수해 보관했다고 의심한다.

이달 8일 만기 출소한 장씨는 석방 이래 처음 법정에 나왔다. 그는 법정을 향하던 중 취재진이 심경을 묻자 "증언 잘 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한편 재판부는 이날 증인으로 나온 문체부 전 운영지원과장 강모씨의 신문이 예상보다 길어지자 당초 이날 진행할 예정이었던 김 전 차관 증인신문을 다음 달 24일로 미뤘다.

jaeh@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