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구식에게 비서 체포 미리 알려줘"
<채널A> "최구식 놀라 처남 불러 대책회의", 파문 확산
2011-12-30 08:50:56           

청와대가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 비서가 체포된 사실을 경찰이 언론에 발표하기 하루 전에 최 의원에게 미리 알려준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29일 밤 동아일보 종편 <채널A> 단독 보도에 따르면, 최구식 의원의 비서 공모씨가 선관위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으로 체포된 지난 1일 최 의원은 청와대로부터 이 사실을 먼저 전해들은 것으로 검찰의 통화기록 조사결과 확인됐다.

경찰로부터 공 씨의 체포 사실을 보고받은 청와대 관계자가 최 의원에게 급히 전화해 경찰 발표보다 하루 먼저 이 사실을 알려줬다는 것.

최 의원은 곧바로 처남 강모씨 등을 불러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이후 강씨는 최 의원의 비서를 지낸 국회의장 전 비서 김모씨, 디도스 공격을 도운 혐의로 구속된 차모씨와 수차례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 의원이 강씨를 통해 이 사건 관련자들을 경찰 조사 전에 접촉할 수 있는 시간을 벌어준 셈으로, 검찰 특별수사팀은 28일 최 의원을 불러 이 부분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실 관계자는 "중요한 일이 생겼으니 처남과 상의한 차원이었으며, 처남도 관련자에게 '사실대로 모든 것을 말하라'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구속된 IT업체 대표 강모씨로부터 "국회의장 전 비서 김 씨가 디도스 공격을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 김씨를 29일 전격 체포했다.

<채널A> 보도는 최구식 의원이 그동안 "디도스공격을 사전에도 사후에도 몰랐다"며 연루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최 의원의 거짓말 의혹이 제기되고 청와대까지 나서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낳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더욱이 경찰로부터 최구식 의원 비서 체포를 보고받은 쪽은 보고라인상 민정수석실이 확실시되고, 이를 최 의원에게 알려준 쪽은 민정 또는 정무 파트 관계자일 가능성이 높아 청와대에 대한 검찰 수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영섭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