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839058

"그만 웃기고 회사 떠나라" 김태호 PD의 '사이다' 성명서
2017-08-30 17:05 CBS 노컷뉴스 권희은 기자 

"촬영장서 숱한 밤 샜는데 남은 것은 얘기하기도 창피한 이름 '엠빙신' 뿐"


김태호PD. (사진=자료사진)

"이제 그만 웃기고 회사를 떠나라"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파업에 동참했다.  

김PD는 최근 파업에 동참한다는 뜻을 밝히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6월 MBC 예능 PD들이 발표한 성명서와 동일한 내용이다.

김태호 PD 및 MBC 예능 PD들은 성명서를 통해 자신들이 만드는 예능 방송보다도 더 '웃기게' 돌아가는 회사의 상황을 가감 없이 비판했다. 

김 PD는 "사람들 웃기는 방송 만들려고 예능 PD가 되었는데 그거 만들라고 뽑아놓은 회사가 정작 웃기는 짓은 다 한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검열하는 거 진짜 웃긴다. 아무리 실력 있는 출연자도 사장이 싫어하면 못 쓴다. 노래 한 곡, 자막 한 줄까지 간섭하는 거 보면 지지리도 할 일이 없는 게 분명하다"며 "시키는 대로 안 하면 아무리 시청률을 잘 뽑아도 멀쩡히 하던 프로그램 뺏긴다"고 폭로했다.

제작비 문제도 지적했다.

김 PD는 "돈 아끼는 거 진짜 웃기다. 케이블 종편에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제작비를 깎아 출연자 섭외할 때마다 출연료 얘기하기 부끄럽다"며 "(근데) 사장님 귀빈 모시는 행사에는 몇억 씩 쏟아붓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 "신입 못 받게 하는 거 진짜 웃긴다. 신입 공채는 막고 경력 공채는 기습적으로 열린다"며 "행여 끈끈해질까 봐 경력직 PD들은 노조 가입도 못 하게 방해한다"고 인사 채용에도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김PD는 "웃긴 것 투성인데 도저히 웃을 수가 없다"고 적었다. 고민하던 동료들은 결국 정말 'PD다운 일터'를 찾아 떠났고, 회사는 떠나는 동료들에게 '돈 때문에 나간다'는 딱지를 붙였기 때문이다. MBC의 예능 PD들은 그 속에서 또다시 '웃음'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김 PD는 마지막으로 "웃기기 정말 힘들다"고 말했다. "웃기는 짓은 회사가 다 한다. 가장 웃기는 건 이 모든 일에 앞장섰던 김장겸이 아직도 사장이라는 사실"이라고 적기도 했다. 이어 "이제 그만 웃기고 회사를 떠나라. 웃기는 건 우리 예능 PD들의 몫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언론노조 MBC본부는 24일부터 29일까지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전체 조합원 중 1568명이 파업에 찬성해, 93.2%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5년만에 총파업을 확정지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응원한다", "김태호PD 정말 힘들었을 듯, 무도에 대한 애정이 아니었다면 진작 떠났지 않을까", "어우 속시원해. 이번엔 꼭 승리했으면" 등 응원의 메세지를 보냈다. 

[다음은 MBC 예능 PD들의 성명서 전문]

이제 그만 웃기고 회사를 떠나라. 
 
웃기기 힘들다. 사람들 웃기는 방송 만들려고 예능PD가 되었는데 그거 만들라고 뽑아놓은 회사가 정작 웃기는 짓은 다 한다. 
 
검열하는 거 진짜 웃긴다. 아무리 실력 있는 출연자도 사장이 싫어하면 못 쓴다. 노래 한 곡, 자막 한 줄 까지 간섭하는 거 보면 지지리도 할 일이 없는 게 분명하다. 시키는 대로 안 하면 아무리 시청률을 잘 뽑아도 멀쩡히 하던 프로그램 뺏긴다. 생각하지 말고, 알아서 검열하고, PD가 아니라 노예가 되라 한다. 
 
돈 아끼는 거 진짜 웃긴다. KBS, SBS는커녕 케이블 종편에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제작비를 깎는다. 출연자 섭외할 때마다 출연료 얘기하기가 부끄럽다. 늘 광고가 완판 되는 프로그램은 짐 싣는 승합차 한 대 더 썼다고 치도곤을 당했는데, “사장님 귀빈” 모시는 행사에는 몇 억 씩 쏟아 붓는다. 
 
신입 못 받게 하는 거 진짜 웃긴다. 신입 공채는 막고 경력 공채는 기습적으로 열린다. 행여 끈끈해질까봐, 함께 손잡고 맞서 일어나 싸울까봐 경력직 PD들은 노동조합 가입도 못 하게 방해하며 누가 후배인지 언제부터 어떻게 일을 했는지 알 수 없는 얼굴들을 끝없이 늘려간다.
 
우리 꼬라지 웃겨 죽는다. 좋은 예능 만들겠다며 젊음을 쏟아 달려왔는데 어느새 보람도 보상도 없는 곳에 서있다. 회사는 시사교양국 없애고, 기자고 아나운서고 쫓아내고, 뉴스로 개그 하느라 정신이 없다. 회의실 편집실 촬영장에서 숱한 밤을 샜는데 남은 것은 얘기하기도 쪽팔린 이름 “엠빙신” 뿐이다. 
 
웃긴 것 투성인데 도저히 웃을 수가 없다. 함께 고민하던 동료들은 결국 ‘PD다운 일터’를 찾아 수없이 떠났다. 매일 예능 뺨치게 웃기는 뉴스만 만드는 회사는 떠나는 동료들 등 뒤에는 ‘돈 때문에 나간다’며 웃기지도 않는 딱지를 붙인다. 그 속에서 우리는 또다시 웃음을 만들어야 한다.
 
웃기기 정말 힘들다. 웃기는 짓은 회사가 다 한다. 가장 웃기는 건 이 모든 일에 앞장섰던 김장겸이 아직도 사장이라는 사실이다. 이제 그만 웃기고 회사를 떠라. 웃기는 건 우리 예능PD들의 몫이다.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