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0905205234469?s=tv_news

[단독] 댓글부대 민간인 팀장 구속영장 청구..증거은닉 혐의도
심수미 입력 2017.09.05 20:52 

폐기하려던 양지회 회의록..'댓글사건' 수사 대응 논의

[앵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적폐청산 작업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정원 댓글부대의 민간인 팀장 가운데 검찰이 처음으로 양지회 전 기획실장 노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노씨 등의 범행을 숨기려 했던 양지회 현직 사무총장도 증거은닉 혐의로 같이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전·현직이 모두 지금 영장이 청구된 상황인데요. 검찰청 연결해 속도를 내고 있는 수사 상황을 알아보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오늘(5일) 영장이 청구된 두 사람은 각각 어떤 혐의를 받고 있는 겁니까?

[기자]

먼저 노씨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공범입니다.

양지회에서 기획실장으로 재직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회원들을 동원해 인터넷 여론조작 활동을 주도해 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현직 양지회 사무총장인 박모 씨는 증거은닉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지난달 JTBC의 관련 보도 직후 노씨를 비롯한 양지회 회원들의 댓글활동 증거를 숨기려고 했던 겁니다.

[앵커]

현직 사무총장 박씨가 급하게 없애려고 했다는 증거물에 대해 검찰도 주목하고 있죠? 어떤 내용인지도 조사가 됐습니까?

[기자]

검찰이 주목하는 부분은 2013년의 양지회 이사회 회의록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이때는 한창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가 진행되고 있었을 때입니다. 이 회의록에는 검찰 수사와 관련한 대책 논의가 담겨있는데요.

당시 기획실장이던 노씨를 양지회에서 퇴직시켜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실제 노씨는 이같은 회의 직후인 2013년 7월 퇴사했는데요.

양지회 관계자에 따르면 노씨는 최근까지도 정상적으로 출근을 하고 또 월급도 받아갔다고 합니다.

[앵커]

쉽게 말해 눈속임으로 퇴직 처리를 해왔다는 건데, 검찰은 양지회가 그만큼 조직적으로 댓글 활동을 했다고 보고 있는 거죠?

[기자]

조금 더 조사가 진행이 되어야 겠습니다만, 일단 당시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가 보다 조직적으로 댓글활동에 나섰지만, 노씨 개인 범행으로 축소 또는 은폐하려고 했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특히 양지회는 6층에 대규모 컴퓨터 교육실을 만들어 두고, 회원들을 상대로 인터넷 게시판 댓글과 찬반 클릭, 트위터나 페이스북 운영 등 '인터넷 여론 공작'에 필요한 기술적 내용을 교육해온 것으로 파악됩니다.

검찰에 이번 사건 관련해서 입건된 60여 명 가운데 국정원 TF가 수사의뢰한 48명을 제외하면, 나머지 10여 명은 모두 양지회 회원들 입니다.

노씨 등의 구속 여부가 확정되고 나면 양지회 관련 수사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