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9110600045

[단독]박성진, 관여 안 했다더니…변희재 섭외 개입
구교형 기자 wassup01@kyunghyang.com  입력 : 2017.09.11 06:00:04 수정 : 2017.09.11 06:00:05 

ㆍ같은 과 교수 요청 받고 변씨 동문에 연락 부탁…‘거짓말’ 논란 계속

<b>청문회 사전연습, 자리 지킬까</b> 11일 열릴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운데)가 10일 오후 국회 청문회장을 방문해 사전연습을 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청문회 사전연습, 자리 지킬까 11일 열릴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운데)가 10일 오후 국회 청문회장을 방문해 사전연습을 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49·포항공대 기계공학과 교수)가 3년 전 포항공대에서 열린 ‘청년창업간담회’에 보수 논객 변희재씨(44)를 강사로 섭외하는 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 후보자는 지난 8일 “강연자 추천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같은 과 문원규 교수가 지난 7일 학내 게시판에 “박 후보자가 평소 뉴라이트 역사관을 갖고 주변 사람들을 적극 설득했다”며 “역사에 무지하다”고 밝힌 박 후보자의 기자회견을 반박한 데 이어 거짓말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10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박 후보자는 2014년 6월 중순 같은 과 조모 교수의 부탁을 받고 변씨 섭외 과정에 직접 나섰다. 박 후보자는 자신이 책임자로 있는 포항공대 모센터에 근무 중인 ㄱ씨가 변씨와 같은 대학·학과 출신이라는 것을 알고 그에게 변씨 섭외를 부탁했다.

그해 6월12일 박 후보자가 ㄱ씨에게 “변씨와 연락할 방법이 없느냐”고 물었다. ㄱ씨는 대학 졸업 후 변씨와 교류한 적이 없지만 연락을 취했고, 이 과정에서 ㄱ씨는 박 후보자에게 “변씨가 간담회 주제인 창업과 거리가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ㄱ씨는 이날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변씨에게 연락한 것은 맞지만 박 후보자에게 그런 우려를 전달한 기억은 없다”고 말했다.

이후 7월31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학내 기술창업교육센터 주최로 간담회가 열렸고 청년창업포럼 대표 자격으로 변씨가 강사로 나섰다. 

박 후보자 측은 “강사 추천은 기계공학과 선배 교수, 행사 기획·주최는 기술창업교육센터장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선배 교수의 강사 추천 의사를 센터장에게 전달했으며 변씨 연락 방법에 대해 직원을 통해 도움을 준 게 전부”라며 “간담회는 좌우 균형을 맞춰 초청이 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첨언했다”고 해명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