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글 : 이근안의 목사안수는 철회되어야 합니다 - 아고라

이근안, 김근태 장례식에 끝내 오지 않았다
디지털뉴스팀  입력 : 2012-01-03 10:07:14ㅣ수정 : 2012-01-03 10:07:15

김근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의 장례기간에 ‘고문기술자’ 이근안 전 경감(73)은 끝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3일 김 고문의 장례위원회 등에 따르면 서울대병원에 차려진 빈소에 김 고문이 별세한 지난달 30일부터 발인일인 이날 오전까지 이 전 경감은 조문하지 않았다. 방명록에도 그의 이름은 적혀 있지 않았으며, 오가는 조문객 중에서도 그의 모습을 봤다는 사람은 없었다.

이 전 경감은 1985년 김 고문이 이른바 ‘서울대 내란음모 사건’으로 붙잡혔을 때 수차례 잔인하게 고문을 가했던 사실이 드러나 민주화 이후 7년간 수감생활을 한 인물이다. 이씨가 김 고문의 빈소를 찾아 진심 어린 사과를 하지 않겠느냐는 조심스러운 예상은 실현되지 않았다.

김 고문의 유족은 이날 “(이씨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이 전 경감은 파킨슨병으로 투병 중이던 김 고문이 위독하다고 알려진 전후로 서울 동대문구 자택에서 이사한 뒤 외부 연락을 끊고 은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고문의 별세를 계기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1980년대 ‘공안경찰’의 인권유린 실태를 상징적 인물인 이 전 경감이 2008년 목사 안수를 받은 뒤 자신의 과거 행적을 정당화하는 언행을 한 것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다음 아고라에는 2일 ‘이근안 목사안수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2008년 이 전 경감이 대한예수교장로회에서 안수를 받던 당시 비난 여론이 일었던 이래로 4년 만이다. 청원을 올린 네티즌은 글에서 ‘한국교회는 더 이상 목사를 남발하지 말 것’ ‘이근안은 고인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목사직을 사임할 것’ ‘교단은 이근안을 목사직에서 사임시킬 것’ 등을 요구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