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860440

'DJ 현충원 안장 반대 시위'에도 MB국정원 배후 정황
2017-10-15 14:47 CBS 노컷뉴스 최인수 기자 

검찰, '노벨상 취소 청원 모의'와 함께 수사중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직후 현충원 안장을 반대한 어버이연합의 'DJ 부관참시 시위'의 배후에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있다는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하고 있다. 

1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이 어버이연합 간부에게 김 전 대통령의 현충원 안장 반대 시위에 나서달라고 요구했는지 수사 중이다. 

검찰이 국정원 적폐청산 TF로부터 받은 국정원 문건에는 2009년 8월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뒤 추모 열기가 고조되자 MB 정부 국정운영에 부담이 될 수 있어 보수단체를 동원해 추모 분위기를 가라앉힐 필요하가 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어버이연합 회원들은 2009년 9월 현충원 정문 앞에서 김 전 대통령의 가묘를 만들어 파헤치는 퍼포먼스 시위를 벌인 적이 있다. 당초 현충원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저지당한 이들은 당시 "김대중 묘 파헤치고 우리가 묻히겠다"는 등 난동을 부렸다.

검찰은 이에 관여한 심리전단 직원을 최근 불러 조사했으며,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을 소환조사하면서도 이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의 아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사실 2009년 아버지께서 세상을 뜨셨을 당시 그해 5월 노무현 대통령 서거 때의 뜨거운 추모열기에 놀랐던 이명박 정권에서 다시 그런 상황이 반복되게 하지 않으려고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고 적었다.

그는 "장례를 국장으로 하는 것도 2~3일 지체하다 마지못해 결정했고 장례 절차를 협의 할 때도 담당자들이 시원스럽게 일처리를 해주는 것이 없이 상부의 눈치를 보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심지어 동작동 국립현충원에 모시는 것도 자리가 없다면서 다른 곳을 찾으라고 권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앞서 국정원은 김 전 대통령이 수상한 노벨평화상을 취소하기 위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취소 청원 운동을 보수단체와 모의한 정황도 드러나 검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추 사무총장에 대해 조만간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이며, 김 전 대통령 유족의 고소 여부 등에 따라 사자 명예훼손 혐의도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