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017110745771


"우병우 아들, 한달에 13일만 운전병 일해..다리부상에도 선발"

입력 2017.10.17. 11:07 


운전병 복무기간 329일 중 외출일 뺀 '풀타임' 근무일은 138일에 불과


지난해 9월 12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아들의 의무경찰 복무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서울 미근동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9월 12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아들의 의무경찰 복무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서울 미근동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경찰 운전병으로 특혜 선발된 의혹을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 우 모 씨가 운전병으로 제대로 근무한 날은 사실상 한 달에 보름도 채 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남춘(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차량 운행일지에 따르면 우씨가 서울지방경찰청 차장실로 전입한 지난해 1월부터 전역 전날인 11월 24일까지 329일 가운데 그가 외출한 날을 뺀 '풀타임' 근무일은 138일에 불과했다. 한 달 평균 13일만 온전히 일한 셈이다.


우씨가 운행일지에 운전자로 기재된 날은 운전병 복무 기간의 절반 정도인 171일에 불과했다. 이 중에 33일은 우씨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인 외출을 다녀왔는데도 운전자로 기재돼있었다.


점심·낮에 차량이 운행됐는데 외출을 나간 우씨의 이름이 운전자로 기재된 날도 17일이나 됐다.


박 의원은 "서울청은 '우씨가 외출을 다녀와서 운전을 했다'고 해명했지만, 차량 입고 시각이 오후 7∼8시가 많아 운전할 수 있는 상황으로 보기 어렵고, 설사 운전을 했다 하더라도 1∼2시간에 불과해 당일 운전자로 기재한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운전병이 운전 업무를 하지 않는 날은 행정업무를 봐야 하지만, 우씨가 근무한 차장 부속실은 별도로 행정병이 한 명 배치돼있어 행정업무에 대한 부담도 적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씨는 다리부상으로 약 20일간 입원한 전력이 있는데도 퇴원 뒤 한 달이 채 되지 않아 운전병 선발 대상자로 선정된 사실도 드러났다.


박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2월 26일에 입대한 우씨는 자대 배치 다음 날인 4월 16일부터 19일간 경찰병원에서 다리 힘줄에 생긴 염증 치료를 받았다. 이어 6월 초 운전병 선발 대상자가 돼 운전 테스트를 받았다.


박 의원은 "보름 이상 입원했다면 가벼운 부상은 아니었다는 의미인데, 회복 기간에 부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운전병에 지원하고 선발되는 것은 통상적인 경우로 보기 힘들다"면서 "서울청이 선발 과정에서 부상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는지, 우씨가 이를 숨기고 지원했는지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ahs@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