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28155227555


교인 9천여명 수원중앙침례교회 관련 3명 확진..700여명 예배

이병희 입력 2020.06.28. 15:52 


수원 93~94번 확진자 4차례 예배 참석

같은 시간 예배 참석 교인 717명 달해


[광명=뉴시스] 김종택기자 = 경기 광명시 광명어르신보호센터에서 입소자 3명과 종사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9일 오후 광명종합사회복지관 앞에서 광명3동 자율방재단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2020.06.09.semail3778@naver.com

[광명=뉴시스] 김종택기자 = 경기 광명시 광명어르신보호센터에서 입소자 3명과 종사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9일 오후 광명종합사회복지관 앞에서 광명3동 자율방재단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2020.06.09.semail3778@naver.com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교인 9000여명이 다니는 경기 수원 중앙침례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해 교회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28일 수원시에 따르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수원 93~94번 확진자가 수원중앙침례교회 교인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팔달구 매교동 주택에 살고 있다. 전날 오전 가족인 92번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확진됐다.


93번 확진자는 19일, 94번 확진자는 23일 기침·가래 등 증상이 발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93번 확진자를 지표환자로 보고 있다.


이 확진자들은 모두 4차례 예배에 참석했고, 같이 예배에 참석한 교인은 모두 717명에 달한다. 지난 17일 오전 10시, 21일 오전 11시30분, 24일 오전 10시 등이다. 19일 예배 참석 시간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93번 확진자와 식사를 했거나 같이 차를 타고 이동해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사람은 3명으로, 이들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94번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는 아직 조사 중이다.


시는 해당 교회에 대한 방역·소독을 진행했으며, 해당 교회는 2주 동안 자진폐쇄에 들어갔고 건물의 출입도 통제했다. 28일 예배도 온라인으로 대체해 진행하지 않았다.


수원시 관계자는 "정확한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확진자의 동선과 밀접접촉자를 조사 중이다. 조사를 마치는 대로 알리겠다"라고 말했다.


수원중앙침례교회 관계자는 "자리를 띄워앉고, 마스크를 모두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준수 사항을 지켜 예배를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ee9405@naver.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