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868772


MB국정원, 이념단체 만들어 400만명에 '진보정권=종북' 교육

2017-10-30 19:32 CBS 노컷뉴스 조태임 기자 


원세훈 전 원장 지시로 '국발협' 설립…"김대중·노무현 좌파정권 김일성체제 장기존속"


(사진=자료사진)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에 따라 보수이념 교육단체인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국발협)'를 설립해 수십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발협은 박근혜 정부 2년차인 2014년까지 존속됐다.


국정원 개혁위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원이 국발협의 운영비, 상근직원 인건비, 강사료 등 거의 모든 제반 경비를 지원하기 위해 국정원 자체예산 63억원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국정원 예산뿐 아니라 한진·현대차·하나은행 등의 기업으로부터 돈을 받아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통해 3억여원을 지원했다. 


국정원 개혁위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은 '국가정체성' 확립을 국정원 핵심과제로 선정하고, 국발협을 통한 안보교육 실시현황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을 했다. 


원 전 원장의 지시에 의해 설립된 국발협은 각급 기관과 기업, 학교 등 2010년부터 2012년까지 1만 7천회에 걸쳐 400만명을 대상으로 안보교육을 실시했다. 


국발협의 초대회장은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으로, 박 처장은 보훈처장이 되기 전 국발협의 초대회장을 지내면서 안보교육을 다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10년 12월 국무회의에서 안보교육을 강화를 요구하자 박 전 처장은 '나라사랑교육과'를 신설하기도 했다.


박 전 처장은 강의를 통해 "노무현, 김대중 정권과 같은 좌파정권이 재창출 되지 않고는 김일성 체제의 장기 존속은 어렵다"며 "보수정권이 연장된다면 북한 정권은 내부적 모순과 겹쳐 자폭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여러차례 강의를 통해 전작권 전환과 관련해 '노무현 정부의 감상적 민족주의'라고 지적하는 한편, '6.15 및 10.4 선언은 김일성이 조국통일 노선을 관철시키는 것'이라는 내용의 강의자료를 만들었다. 


국발협의 편향성과 관련해 언론과 야당 측(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문제제기를 하자, 국정원은 직접 나서 '국발협의 언론취재 대응 매뉴얼'을 작성해 대응을 지시하는 등 깊이 관여했다. 


국정원은 야당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청에 국방부와 국가보훈처에 각각 '최소한의 자료 제출'과 '정부의 예산 지원 없는 비영리재단법인 부각' 등의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