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71220204342398?s=tv_news


"독일 호텔, 삼성 돈으로 샀다"..최순실 재판서 적극 증언

김나한 입력 2017.12.20 20:43 


최순실 "박 전 대통령과 차명폰 통화한 적 있어"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차명폰으로 통화를 했다.' 이런 증언이 최순실 씨 입에서 직접 나왔습니다. 최 씨가 오늘(2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한 발언입니다. 모든 증언을 거부했던 1심 때와 달리 오늘은 적극적으로 자신을 방어하는 과정에서 이런 말을 한 겁니다. 최 씨는 독일 호텔의 구입비 역시 삼성 돈으로 충당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 혐의 항소심 재판에 최순실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법정으로 들어온 최 씨는 "1심에서는 특검이 딸 정유라를 억지로 증언대에 세워 증언을 거부했던 것"이라며 적극적인 증언을 예고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시인하기도 했습니다.


특검이 "박 전 대통령과 차명폰으로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고 묻자 "그 번호로 통화한 적이 있다"고 인정한 겁니다.


통화 내용에 대해서는 "그걸 물어보는 건 실례"라면서 "검찰 말대로 40년지기라면 자주 통화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또 박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청와대를 출입했느냐는 물음에도 "출입한 적은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서 "그렇게 자주 간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삼성에서 받은 돈으로 독일의 비덱 타우너스 호텔을 매입한 사실도 최씨의 증언으로 직접 확인됐습니다.


최씨는 2015년 호텔을 살 때 삼성이 코어스포츠로 보낸 돈을 사용한 것이 맞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중에 비용을 정산해 줄 생각이었다고 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