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129201522677?s=tv_news#none


DJ 해외 비자금 소문에 '데이비드슨 공작'..세금만 날려

심수미 입력 2018.01.29 20:15 


[앵커]


이명박 정부의 국정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 퇴임 뒤에 호사가들 사이에서 떠돌던 이른바 'DJ 비자금' 소문도 추적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공작명은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였다고 합니다. 'DJ'의 D를 따서 만든 이름이라는데, 거리의 소문만 듣고 거액을 들인 이 공작 역시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계속해서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석 달여만에 김대중 전 대통령 역시 타계하자 전국은 추모 분위기로 덮였습니다.


그런데 이 무렵 국정원은 대북 공작금 일부를 빼돌려 김 전 대통령 뒷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이 미국 등에 거액의 비자금을 숨겨뒀다는 소문의 진위를 가리기 위해 해외 관계자들을 상대로 은밀히 조사에 나선 겁니다.


공작명은 DJ의 D를 딴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였습니다.


2년 가까이 작업을 진행했지만 헛소문으로 결론났습니다.


앞서 국정원은 심리전단을 통해 국내외에서 김 전 대통령 음해 작업을 벌인 사실도 드러난 바 있습니다.


2009년 9월, 김 전 대통령 유해의 현충원 안장을 반대해달라고 어버이연합에 부탁해 '부관 참시' 퍼포먼스가 이뤄지기도 했습니다.


이듬해 3월에는 자유주의 진보연합을 동원해 노벨상 위원회에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을 취소해달라는 서한을 보내게 했습니다.


검찰은 이 모든 작업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승인 아래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