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시장선거 부재자 투표도 수상"
서울시장 선거 '부재자 투표 결과' 의혹제기 
12.01.08 23:56 초심

민주통합당은 8일 지난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선관위에 대한 사이버 공격 외에도 '부재자 투표 결과' 등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며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 부재자 투표하는 장병들   ⓒ 뉴시스

이석현 민주통합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디도스 테러 및 MB측근온갖비리'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의 25개 부재자 투표에서 나경원 후보가 다 이겼다"며 "예로부터 역대 선거는 승리한 쪽이 대부분 부재자 투표도 이겼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심지어 박원순 후보가 거의 더블 스코어로 압승한 관악구에서도 박원순 후보가 (부재자 투표에서는) 졌다"며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며 부재자 투표 결과에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명숙 전 총리도 서울시장 선거에서 부재자 투표에서 졌는데 당시는 '천안함 사건'의 영향이라고 생각했다"며 "이번에는 박 후보가 20대로부터 70%의 지지를 얻었는데 유독 군대에 간 20대에게 표를 못 얻는 것이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또 이 의원은 "육군사관학교 생도들은 기본적으로 부재자 투표 대상이라 훈련 장소에서 투표를 해왔다"며 "이번 10·26 선거 전에 서울 공릉동으로 주소를 옮기라는 지시가 있었다는 의혹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특검을 하게 되면 사이버 테러나 디도스 공격에만 국한한 것이 아니라 10·26 선거부정 전반에 대해 깊이 있게 파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통합당은 디도스 테러 부실수사 외에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측근 비리, 이상득 의원 보좌관 비리 등 이명박 집단의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민주통합당은 9일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디도스 공격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의 수사결과 발표가 미진하다고 보고 특검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