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18075504801#none


MB 아들 이시형, 이상은 다스 회장 배당금도 가로챈 정황

입력 2018.03.18. 07:55 수정 2018.03.18. 14:39 


자신이 관리하던 이 회장 명의 통장으로 다스에 요구..수억원 챙긴 의혹

MB "형과 아들 사이의 문제일 뿐..관여한 바 없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다스 최대주주이자 큰 아버지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배당금을 가로챈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다스 관계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다스 전무 시형씨가 자신이 관리하는 이 회장 명의의 통장으로 이 회장의 배당금을 입금하라고 다스 직원들에게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런 식으로 시형씨가 챙긴 돈은 수억 원가량 되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당시 이 회장은 이 같은 사실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회장의 아들 이동형 다스 부사장 등은 2013년께 시형씨가 이 회장의 도곡동 땅 매각 대금 150억원 중 10억원을 요구해 가져갔다고 검찰에 진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시형씨는 이 회장 명의 통장에 10억원을 넣어두고 통장을 자신이 관리했는데, 이 회장의 배당금 역시 같은 통장으로 챙긴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형씨는 검찰에서 "이 회장에게 주택 자금을 빌린 것"이라는 등의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은 시형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며 시형씨가 이 돈을 생활비 등으로 쓴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이런 정황 역시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점을 뒷받침해준다고 보고 있다. 이 회장에게 돌아가야 할 배당금을 적법한 절차도 없이 이 전 대통령의 아들이 사용했다는 점에서다.


다스의 진짜 주인을 규명하는 작업은 도곡동 땅의 실제 주인을 밝히는 검찰 수사와도 맞물려 있다. 도곡동 땅 매각자금은 다스 최대주주(47.26%)인 이상은 회장이 회사 지분을 취득하게 된 종잣돈이기 때문이다.


검찰은 현재 땅 매각자금 150억원 중 67억원이 이 전 대통령 측으로 흘러간 사실을 확인했다. 이 사실도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일 것이라는 의심을 낳는다. 다스 지분이 전혀 없는 시형씨가 마치 회사 주인처럼 경영 실권을 휘두른 정황과도 맥락이 닿는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4일 검찰 소환 조사에서 시형씨와 이 회장의 금전 거래에 대해 "형과 아들 사이의 문제일 뿐 나는 관여한 바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banghd@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