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1201909437?s=tv_news#none


'블랙리스트' 원조는 MB정부, 관련 문건 발견됐다

김준석 입력 2018.03.21 20:19 


[뉴스데스크] ◀ 앵커 ▶


영포빌딩 지하 비밀창고에서 이명박 정부의 블랙리스트 관련문건이 발견됐습니다.


박근혜 정부가 아닌 이명박 정부의 블랙리스트 관련 문건은 처음 발견된 것이죠.


대통령기록물에 이 문건들이 같이 있었기 때문에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보고받았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김준석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영포빌딩 지하 비밀창고에서는 외부 반출이 엄격히 금지되는 대통령 기록물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 가운데 특히 눈에 띄는 문건이 있습니다.


'보조금 지원실태를 재점검하여 좌파 성향 단체는 철저하게 배제, 보수단체 지원 강화'라는 제목의 문건입니다.


마치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문건을 보는 것 같지만, 이명박 정부 당시 만들어진 문건입니다.


검찰은 또 'MBC 보도 제작본부장 교체 관련 분위기 및 전망' '좌 편향 방송인 재기 차단으로 공정 방송 풍토 조성' 등 문화예술계와 방송계를 겨냥한 문건도 다수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해당 문건들이 영포빌딩의 대통령 기록물에 섞여 있었던 만큼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보고를 받았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MBC가 추가 확보한 검찰의 수사 기록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 7월부터 2011년 10월 사이 방송, 문화예술계에 불법관여하면서 여러 문건을 작성했습니다.


정부 비판적 발언을 한 연예인의 마취제 중독설 증거 확보에 주력하는가 하면 포섭이 불가능한 강성 연예인들의 수입을 끊고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는 방안을 추진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100여 명의 연예인을 강성과 포섭 가능 등으로 분류한 블랙리스트까지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법부가 박근혜 정권의 블랙리스트 운영에 관여한 인물들을 엄하게 단죄하는 상황에서 검찰이 추가 수사를 통해 이명박 정부의 블랙리스트 운영과 이에 연루된 공직자들을 밝혀낼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준석입니다.


김준석 기자 (hermes@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