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2204911861?s=tv_news


세월호 유가족 "진상규명 방해 황전원 사퇴" 촉구

황의준 입력 2018.03.22 20:49 수정 2018.03.22 21:06 


[뉴스데스크] ◀ 앵커 ▶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할 2기 특별조사위원회가 출발부터 삐걱거리고 있습니다.


1기 특조위에서 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고발까지 당한 황전원 위원이 2기 조사위에도 참여하게 됐기 때문인데요, 유족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황의준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박근혜 행적 조사 방해 황전원은 물러가라!" "물러가라! 물러가라! 물러가라!"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단체 30여 명이 오늘 오전 세월호 2기 특별조사위원회 사무실 앞에 모였습니다.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2기 특조위원으로 활동하게 된 황전원 위원의 출근을 저지하겠다고 나선 것.


황 씨는 결국 연차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습니다.


[장훈/4·16가족협의회 진상규명분과장] "저희 가족들이 분노하는 지점은 왜 황전원이어야 되는가…왜 그것도 상임으로 황전원을 추천했는가입니다."


황 씨는 1기 조사위 당시, 위원인데도 오히려 시작부터 설립준비단 해체를 주장했습니다.


[황전원/당시 1기 세월호 특조위원(2015년 2월, 국회)] "법적 근거가 없는 설립준비단이 편법운영으로 방만한 예산과 황당한 조직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


이후 특조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른바 7시간 의혹을 조사하기로 하자 사퇴의사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 활동 중간에 20대 총선에 나가겠다며 예비 후보로 등록해 특조위에서 면직됐고, 이후 공천도 받지 못했습니다.


유족들은 황씨를 세월호특별법과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해 현재 서울 동부지검에서 수사중입니다.


MBC뉴스 황의준입니다.


황의준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