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329185936088


검찰, 다스 실소유주 퍼즐 완성..MB '60년지기' 자백

심언기 기자,이유지 기자 입력 2018.03.29. 18:59 


다스 지분 4% 소유한 김창대 "MB 소유" 진술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이유지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77)의 다스 실소유를 입증할 마지막 퍼즐이 맞춰졌다. 최측근이자 다스 지분 4.2%를 소유한 청계재단 감사 김창대씨가 검찰에 차명보유 사실을 인정했다.


29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해외에 머물며 수사망을 피해왔던 김씨가 최근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이 전 대통령이 구속수감된 이후 태도를 바꿔 검찰에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스 지분은 이상은 회장이 47.26%, 이 전 대통령 처남댁 권영미씨가 23.60%, 기획재정부가 19.91%, 청계재단이 5.03%를 보유하고 있으며 김씨는 4.20%의 지분을 갖고 있다.


이 전 대통령과 동향인 김씨는 경북 포항에서 중학교에 이어 동지상고를 함께 다닌 동기동창이다. 17대 대선때는 이 전 대통령 후원회장을 맡기도 한 최측근이다.


검찰은 그간 조사를 통해 기획재정부 소유의 지분을 제외한 80%의 지분이 모두 이 전 대통령의 소유라고 결론내렸다. 친형인 이상은 회장조차 자신의 지분이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는 취지로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최측근 김씨마저 검찰에 차명보유 사실을 털어놓으면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임을 입증하는 마침표를 찍게 됐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여전히 "다스는 형의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으로, 구속수감 이후에도 검찰의 대면조사를 거부하고 있다.


eonki@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