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409201421227?s=tv_news#none


청계재단에도 탄생 비화..사회환원? '상속 꼼수' 정황

이승필 입력 2018.04.09 20:14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 얘기를 할 때 빠지지 않는 것이 바로 '청계 재단'입니다.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면서 만든 재단이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차명 재산의 상속세를 줄이고, 다스의 승계 구도 정리에 재단을 이용해온 걸로 보고 있습니다.


이승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대선 직전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실제 이행은 차일피일 미뤄왔습니다.


그러다 다스의 차명 주주이자 재산 관리인인 처남 김재정씨가 2009년 1월 뇌경색으로 쓰러졌습니다.


다스 지분을 절반 가까이 보유한 김씨가 숨질 경우, 부인 권영미씨에게 재산이 상속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이 실소유주란 점을 감춘 채로 처남댁에게 부과된 상속세를 내고, 나중에 지분을 되돌려받는 방안도 찾아야 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한 달 뒤인 2009년 2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결국 재단 법인을 세우는 것이 상속 재산 처리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3월부터 급하게 '청계 재단' 설립을 추진했다는 것이 검찰 판단입니다.


1년 뒤 김재정 씨가 숨지자 이 전 대통령은 상속세의 경우 다스 주식으로 물납하고, 처남댁 명의로 된 다스 지분 5%에 대해서는 청계 재단에 출연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청와대 공무원들에게 지시했습니다.


이 경우 아들 시형씨에게 지분을 물려주는 효과도 있습니다.


[안원구/전 대구지방국세청장 : 재단에 주식의 5%를 주게 되면 세금도 없고, 재단 이사장만 아들에게 물려주면 바로 세금 없이 대물림하는 주요한 방법이 됩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지난달 검찰 출석을 앞두고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돈이 없어 변호인단 구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