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430211808648?s=tv_news


세종보 개방 3개월째..돌아온 모래톱, 지저귀는 철새들

이용식 기자 입력 2018.04.30 21:18 


<앵커>


4대강 보 가운데 금강의 세종 보가 지난 1월부터 수문을 완전히 열어 강물이 막힘없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보를 개방한 지 석 달 정도 지난 지금, 금강에는 사라졌던 모래톱이 생기고 철새들이 돌아오면서 옛 모습을 되찾고 있습니다.


이용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세종 보에서 5km가량 떨어진 금강 상류입니다. 강물이 줄면서 넓은 모래톱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풀과 나무가 파릇파릇한 강 둔치를 따라 은빛 모래벌판이 길게 이어집니다. 수문 근처 곳곳에서도 물 밖으로 드러난 모래톱이 보입니다.


[신혜숙/세종시 부강면 : 물이 정체돼 있어서 냄새도 나고 그랬었는데 지금은 깨끗해지고 좋아진 것 같아요.]


강물이 빠져나가는 수문 쪽에는 왜가리와 가마우지떼가 물고기를 노립니다.


환경단체가 조사한 결과 이곳의 겨울 철새가 2년 전보다 수문을 연 이후에 560마리나 더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얕은 물을 좋아하는 오리가 가장 많았고 흰꼬리수리와 독수리 같은 맹금류도 더 많이 찾아왔습니다.


[이경호/대전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 : 하중도라든지 모래톱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만들어지면서 휴식공간과 채식공간 이런 것들이 증가했다고 판단하는 거고요.]


수문을 연 4대강 10개 보 가운데 3개월 이상 이처럼 보를 완전히 열어놓은 곳은 이곳 세종 보 하나뿐입니다.


세종 보의 수위는 지난해 수문을 열기 전만 해도 11.8미터 정도를 유지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처음 수문을 연 이후 계속 물이 빠져 지금은 보를 만들기 전의 수위인 8미터가량을 유지하면서 생태계도 옛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이용식 기자yslee@s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