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354028


쌍심지 켠 日…"한국 등 G7 확대는 무리"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2020-06-02 14:12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 등 4개국을 주요 7개국(G7)정상회의에 초청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당혹해 하면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산케이신문은 2일 일본 정부는 갑작스러운 G7 확대발언에 대해 미국측의 진의를 끝까지 확인하겠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이와관련해 “정상회의 멤버를 갑자기 4개국 늘리는 건 무리”라고 말했다.


G7을 확대하려면 기존 G7 참가국들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올해 의장국인 미국이 마음대로 정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산케이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실무진과도 사전에 조정하지 않고 발언한 것으로 보여 일본 외무성도 트럼프 대통령의 진이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해 외무성 간부는 “우선은 아웃리치(정식 멤버가 아닌 초청국을 뜻함) 형태로 초청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정식 멤버가 아니라 의장국이 추가로 초청하는 국가나 국제기관의 자격으로 회의에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특히 산케이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4개국을 꼽아 G7확대를 언급한 것이 중국에 대항하기 위한 국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며 의미를 애써 축소해 설명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사진=연합뉴스)


앞서 전날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가국 확대 발언과 관련해 미국 정부로부터 연락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외교상 대화이므로 세부 내용에 관한 설명은 삼가고 싶지만 어쨌든 일본·미국 사이에는 평소에 긴밀한 대화를 확실하게 하고 있다”고 애매한 답변을 내놨다.


또 확대 대상국으로 거론된 한국, 러시아, 호주, 인도 등이 일본과 가치관을 공유하느냐는 물음에 “매우 중요한 파트너이기는 하지만 일률적으로 말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말을 아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참가국 확대 구상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의 직접 설명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1일 문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 G7에 관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는 뜻을 밝히며 문 대통령의 의견을 물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전화 회담을 하고 G7 정상회의 참가국 확대 구상을 설명했다고 크렘린궁이 발표한 상황이다.


sophie@c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