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4965366


MB 靑 민정, 국정원 통해 블랙리스트 연예인 퇴출 시도

CBS 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2018-05-04 16:32 


MBC출입 IO 실무담당…원세훈·김재철, 방송개입 혐의 부인


이명박 정권 당시 블랙리스트 연예인으로 지목됐던 개그우먼 김미화 씨


이명박정권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이른바 '좌파 연예인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국가정보원을 동원해 연예계 퇴출을 시도한 정황이 나타났다. 


검찰은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김선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재철 전 MBC 사장에 대한 첫 공판 기일에서 '좌파성향 연예인 실태 및 고려사항' 문건을 공개했다. 


2010년 8월 국정원에서 작성한 이 문건에 따르면, '포용불가' 연예인으로 △김미화 △김제동 △권해효 △문성근 △윤도현 △신해철 등을 명시했다. '포용가능' 연예인으로는 △김구라 △김민선 △김장훈 △이준기 △이하늘 등이 적시됐다. 


특히 이 문건에는 '민정수석요청'이라고 기재돼 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은 권재진 전 법무부 장관이다. 


또 해당 문건에는 포용불가로 지정한 연예인들에 대해 △출연 프로그램 분량 축소 △지‧자체 등 공익광고 섭외 배제 △대기업에서 활용되지 않도록 배제 △보수 언론과 협조해 비리‧탈루 등 비도덕적 형태 부각해 불신 여론 조성 등을 조치하도록 돼 있다. 


건전인물로는 △최수종 △심현섭 △정종철 등이 명시됐다.


이에 대해 당시 MBC 담당 국정원 정보관(IO) 권모씨는 이날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민정수석실 요청을 받아서 (국정원이 문건을) 쓰지 않았나 추정한다"며 이들 연예인에 대한 제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정원 정보관들이 실무를 담당했다고 설명했다.


권씨는 원세훈 국정원이 규정한 '좌파‧종북'에 대해 "정부 정책에 반대활동을 하는 사람들이라고 인식했다. 이념적 좌파나 종북이 아니다"라며 이들이 북한의 지령을 받거나 접촉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권씨는 또 원 전 원장이 취임한 2009년 2월 이후부터 이 같은 연예인 블랙리스트에 대한 활동 배제 지시가 수시로 내려왔다고 증언했다. 


이에 따라 권씨는 2009년 7년 당시 엄기영 MBC 사장을 만나 "위에서 신경쓰고 있으니 잘 부탁드린다"며 우회적으로 이들에 대한 불이익을 요구했다. 


또 2010년 3월 김재철 사장이 취임한 이후에는 MBC노조가 사옥 출입을 막아 전영배 당시 기조실장 등을 통해 소통했다는 게 권씨의 주장이다. 


한편 원 전 원장 측은 MBC 장악 혐의에 대해 "방송개입을 지시하거나 공모한 사실이 없다. 무죄가 선고돼야 한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 전 사장 측 역시 "국정원의 직원과 김 전 사장이 직접 만나거나 지시사항을 전달한 사실이 없다. 무죄판결을 선고해 달라"고 밝혔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