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521201014279?s=tv_news


체포동의안 부결 후폭풍.."참담" vs "영장취소"

박소희 입력 2018.05.21 20:10 


[뉴스데스크] ◀ 앵커 ▶


국회의원들의 제 식구 감싸기라는 낯설지 않은 장면입니다.


표 단속에 결과적으로 실패한 민주당은 원내대표가 나서서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을 없애야 한다는 시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박소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원내대표 취임 이후 첫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이 부결되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침통한 표정으로 사과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민주당 내에서 일부 이탈표가 나온 것에 대해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합니다."


그러나 원내대표가 어떻게 책임을 질지는 분명히 하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본회의에 앞서 체포동의안 찬성을 권고적 당론으로 정했지만, 민주당의 어느 의원도 적극적으로 찬성 토론에 나서지 않았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부결 소식에 한껏 고무됐습니다.


검찰의 무리한 수사임이 입증됐다며, 홍문종 염동열 두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취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존경하는 동료 의원들의 결과에 대해서 겸허히 그리고 감사하고 고마운 마음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의원의 체포는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반면, 정의당은 여야가 기득권을 수호하기 위해 일치단결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비판 여론은 인터넷을 중심으로 빠르게 번져나갔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 폐지와 무기명 투표제를 폐지하라고 청원하는 글이 잇따라 등장했습니다.


오늘 하루 인터넷에 올라온 다양한 게시글들을 빅데이터 기법으로 분석했더니, 체포동의안과 관련된 상위 10개 키워드 모두 부정적인 단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15대 국회 이후 체포동의안의 가결율은 11퍼센트에 불과합니다.


20대 국회 역시 '방탄국회'라는 오명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해 보입니다.


MBC뉴스 박소희입니다.


박소희 기자 (so2@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