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621202106823


MB시절 '노조 분열' 노동부가 기획?

조국현 입력 2018.06.21. 20:21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명박 정부 시절에 기존의 양대 노총을 견제하기 위해서 제 3의 노총, '국민노총'이 만들어졌습니다.


그동안은 이 국민노총의 출범이 국정원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었는데요.


MBC 취재 결과 국정원이 아닌 고용노동부가 이를 기획하고 실행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조국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지난 2011년 11월, 서울지하철노조와 자유교원조합 등이 주축이 된 조합원 3만 명 규모의 '국민노총'이 출범합니다.


비슷한 시기, KT 노조를 선두로 사업장 32곳이 민주노총에서 잇따라 탈퇴했습니다.


이들은 결국 '국민노총'에 합류했고 '상생과 협력'의 실용주의 노선을 표방하며 이명박 정부의 우군을 자처했습니다.


MB정부 시절 국정원 주도로 이뤄진 대표적인 노조분열 공작으로 꼽히는 사례입니다.


그런데 최근 검찰 수사를 통해 당시 국민노총 설립 등의 배후가 국정원이 아닌 고용노동부라는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이채필 당시 노동부 장관이 노조 분열 공작을 기획 주도했고, 여기에 필요한 돈은 임태희 대통령실장에게 부탁해 국정원 자금으로 충당한 정황이 포착된 겁니다.


실제 당시 국정원이 국민노총에 1억 7천만 원의 자금을 불법 지원한 사실이 검찰수사에서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앞서 임태희 실장이 고용노동부 장관이던 2009년 11월 '통합 공무원 노조' 양성윤 초대 위원장이 불과 5일 만에 해임된 것도 노동부가 주도하고, 국정원이 움직인 사례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당사자로 지목된 이채필 전 장관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입니다.


[이채필/전 노동부장관] "소설이다. 국민노총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다. 국정원에서 무슨 근거로 그런 조사를 했는지 모르겠다."


임태희 전 실장의 입장도 확인하려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이틀 전 노동부를 전격 압수수색한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 소환에 본격 착수해 당시 노조분열 공작이 누구의 지시로 이뤄졌는지 확인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조국현 기자 (jojo@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