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02204205730?s=tv_news


'성 상납' 故 장자연 사건, 9년 만에 밝혀지나

임소정 입력 2018.07.02 20:42 


[뉴스데스크] ◀ 앵커 ▶


지난 2009년 연예계 성 상납 관행을 폭로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장자연 씨 사건.


그리고 이명박 정부 시절에 방송 장악 사례로 꼽히는 정연주 전 KBS 사장에 대한 배임죄 기소 사건이 있고요.


또 지난 2009년, 6명의 철거민과 경찰이 숨진 용산 참사도 기억하실 겁니다.


여기에 고문에 의한 자백으로 의심받는 지난 1990년, 낙동강변 살인 사건까지.


모두 오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과거 검찰의 수사가 미진하거나 또는 외압이 의심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재조사를 권고한 사건입니다.


과거사위의 권고에 따라 이제 검찰 진상조사단이 재조사에 나설 텐데요.


이 중에서도 아직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는 고 장자연 씨 관련 사건에 대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먼저 임소정 기자의 리포트 보시겠습니다.


◀ 리포트 ▶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두 달여의 사전조사기간 고 장자연 씨 관련 수사 기록을 검토한 결과, 과거 수사에 미진했던 부분들이 발견됐다고 판단했습니다.


먼저 당시 고 장자연 씨와 가족 계좌에 수십 명의 남성으로부터 고액의 수표가 입금됐는데, 당시 검찰은 "어려운 사정을 돕기 위해 용돈으로 준 것뿐"이라는 남성들의 진술을 그대로 인정하고 성매매 또는 성 상납 관련 추가수사를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또 경찰이 중간수사 발표 당시 고 장자연 씨가 작성한 문건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발표하고서도 최종 발표에서 그런 문건은 없다고 말을 바꾼 과정을 다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특히 당시 무혐의 처분을 받았던 전 조선일보 기자 A씨가 최근 다시 기소된 만큼, 재조사를 통해 새로 밝혀지는 진실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당시 수사에 외압이 있었는지도 확인한다는 계획입니다.


MBC뉴스 임소정입니다.


임소정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