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24203303603?s=tv_news


기무사 문건 속 비상대책회의 시나리오..치밀했던 전략

김혜영 기자 입력 2018.07.24 20:33 


<앵커>


어제(23일) 저희가 전해드린 대로 지난주 일부만 공개됐던 기무사의 계엄 검토 문건 67쪽이 모두 공개됐습니다. 이걸 진짜 실행에 옮길 의도가 있었는지가 가장 관건인데 저희가 오늘 주요 내용을 뽑아서 살펴보겠습니다. 크게 세 가지입니다. 비상대책 회의, 언론사 폐지 계획, 국회 제압 방안, 이 순서로 전해드리고 끝으로 오늘 국회에서 벌어진 진실 공방까지 알아보겠습니다. 그럼 먼저 기무사 문건에 나온 비상대책회의 시나리오에 어떤 내용이 있는지부터 보시겠습니다. 계엄 선포를 위해 상당히 구체적이고 치밀한 전략이 담겨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2급 군사기밀인 기무사 문건에 있던 '국방부 비상대책 회의' 자료입니다.


우선 보안 유지를 위해 합참의장과 육군총장 등 최소 인원만 소집하도록 제안했습니다.


계엄이 선포되기 전 보안이 누설되면 시민에 의해 계엄이 실패할 수도 있다는 건데 2년 전 터키 계엄군 사례를 반면교사로 지목하기도 했습니다.


회의 안건도 나열했는데 결론은 전국 비상계엄 선포를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러한 구체적인 시나리오는 계엄 매뉴얼 격인 합참 계엄 실무편람에 없는 내용입니다.


국방부 비상대책 회의를 통해 전국 비상계엄 선포를 건의하자며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결재 문서가 붙은 건의문도 작성했습니다.


군 통수권자의 서명만 있으면 곧바로 계엄에 착수할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치밀하게 준비된 겁니다.


여기에 계엄사령관으로 군 서열 1위인 합참의장이 아닌, 육군총장이 적합하다는 의미심장한 추천 건의서도 결재 문서와 함께 담겼습니다.


또 계엄사령부 설치 가능 장소 7곳을 요소별로 평가 분석하는데 그 결과 수도방위사령부 관할 B-1 문서고를 1순위 최적의 장소라고 지목합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오노영) 


김혜영 기자khy@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