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v.media.daum.net/v/20180724202328399#none


기무사 장군들 "한민구 전 장관 지시로 계엄문건 작성"

입력 2018.07.24. 20:23 수정 2018.07.24. 20:58 


"위중한 상황 고려해 위수령·계엄 검토하라 지시"

김병기 "조현천 윗선의 지시자 찾아내야"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박근혜 정부 당시 국군기무사령부에서 계엄 검토 문건을 직접 작성한 실무자들은 24일 "조현천 기무사령관이 한민구 국방부 장관 지시라며 계엄 절차를 검토해보라고 했다"고 밝혔다.


기무사 소강원 참모장(소장)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조 사령관이 불러 '한민구 장관이 위중한 상황을 고려해 위수령과 계엄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8장짜리 원본(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을 만들고 나서 조 사령관이 당시 한 장관께 보고할 때 궁금한 점이 있으면 참고할 수 있도록 67쪽짜리 자료(대비계획 세부자료)를 같이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 참모장은 "조 사령관이 한 장관에 보고할 때 동석하지 않았다"며 "나중에 조 사령관으로부터 한 장관이 '알았다'고 했다고 들었다. 조 사령관은 '나중에 훈련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존안(보존) 해놓으라'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소 참모장과 함께 문건을 작성한 기무사 기우진 처장(소장)도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당시 기무사령관이 장관 지시라며 위수령과 계엄 절차를 검토해보라고 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기 처장은 '조 사령관이 자체적으로 생각한 것이 아니고 한 장관으로부터 만들어보라는 지시를 받아 실무 요원들에게 지시한 것이냐'는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의 질의에 "제 기억은 그렇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이 문건의 실체를 밝힐 때 지시자의 말단은 조 사령관이어야 한다"며 "그 윗선의 지시자를 찾아내지 못하면 청문회를 하든 특별수사를 하든 소용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석구 기무사령관, 국회 국방위원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이 24일 국회에서 국방부 업무보고 및 현안보고를 위해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2018.7.24      jjaeck9@yna.co.kr

이석구 기무사령관, 국회 국방위원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이 24일 국회에서 국방부 업무보고 및 현안보고를 위해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2018.7.24 jjaeck9@yna.co.kr


hanjh@yna.co.kr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