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727203458325?s=tvnews


"계엄 징후 땐 청와대와 논의"..'촛불 대응' 교감 있었나

서복현 입력 2018.07.27 20:34 


[앵커]


송영무 장관과 기무사 간의 진실게임보다 중요한 건 기무사가 '계엄령 문건'을 왜, 어떤 배경에서 만들었냐는 겁니다. 그래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의 교감을 했는지를 밝히는 게 중요한데 첫 촛불집회 직후 작성된 기무사 문건에는 청와대라는 단어가 여러 차례 나옵니다. 특히 "징후가 감지되면 청와대와 계엄 필요성을 논의"한다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2016년 11월 초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입니다.


JTBC의 태블릿PC 보도가 나온 지 10여일 만으로 정국이 급변하던 시기입니다.


집회 전망과 군의 대응 방안 등이 담겼습니다.


계엄령까지 언급돼 있는데 청와대란 단어가 곳곳에 눈에 띕니다.


'계엄 상황 관련 사령관님 조치 사항'이란 대목에서는 계엄 징후가 감지되면 '청와대·국방부와 계엄 필요성을 논의'한다고 돼 있습니다.


또 당시 청와대 경호실 움직임도 기무사는 공유하고 있었습니다.


2008년 미국산 쇠고기 촛불집회 때는 청와대 통제 속에 기무사가 210명을 동원해 사이버 여론을 관리했다는 걸 사례로 들었습니다.


기무사가 국정농단 관련 촛불집회에 대응하기 위해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도 소통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이후 4개월 뒤인 2017년 3월, 기무사는 대통령 명의의 비상계엄 선포문까지 담긴 '계엄령 문건'을 완성했습니다.


이 때문에 그 4개월 사이 기무사와 당시 청와대 간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규명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현재 기무사의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도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세월호 문건에서도 당시 청와대에 보고한다는 문구들이 등장합니다.

Posted by civ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