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06122427804


"일도 안하고 매달 2750만원, 화해치유재단 해산"

이영민 기자 입력 2018.08.06. 12:24 


43개 시민단체 "일방적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촉구..7일부터 릴레이 1인 시위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화해치유재단 앞에서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을 위한 1차 국민행동 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화해치유재단 앞에서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을 위한 1차 국민행동 선포 기자회견'을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시민단체들이 박근혜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를 전면 무효화하고 피해자 의사와 상관없이 설립된 화해치유재단도 해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등 43개 시민단체는 6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중구 화해치유재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시민단체들은 화해치유재단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존엄 회복에 기여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화해치유재단은 박근혜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 일본 정부로부터 받은 기금 10억엔(2015년 기준 약 103억원)으로 설립한 여성가족부 소관 재단법인이다.


이연희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사무총장은 이날 "재단은 설립 존재부터 피해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박근혜 정권의 일방적인 결정으로 설립됐고 지난해 6월 이후 1년 이상 목적사업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는 '공익법인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제16조'에 따라 설립허가의 취소 사유가 충분히 된다"고 주장했다.


화해치유재단에 들어가는 비용도 문제로 제기됐다. 지난달 29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화해치유재단은 아무런 사업도 진행하지 않은 채 사무실 운영비와 인건비로 매월 2750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윤미향 정의연 대표는 "이사장과 이사들이 사퇴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재단이 운영비로 일본정부에 받은 위로금 10억엔을 쓰면서 피해자의 굴욕감만 더하고 있다"며 "여성가족부는 화해치유재단 노동자들에게 약속된 고용승계 문제를 다른 방법으로 해결하고 재단을 즉각 해산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단체들은 문재인 정부가 올 1월9일 한일합의 후속조치 마련계획을 발표한 뒤 아무런 변화가 일어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 사무총장은 "7개월 동안 벌써 5명의 피해자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피해 생존자 28명은 합의 무효와 재단 해산 등 정의로운 해결이 이뤄지길 바라며 병마와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는 한일합의 문제 해결이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혜숙 한국교회여성연합회 사회선교위원장은 "화해란 가해자와 피해자 사이에 이뤄져야 하는데 한일합의에는 피해자가 배재됐다"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회복을 이룰 수 있도록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해 한일합의 후속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단체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화해치유재단 즉각 해산을 위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릴레이 시위는 화해치유재단 앞에서 이달 7~31일 약 4주 동안 오전 8시30분부터 1시간씩 진행된다.


이영민 기자 letswin@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