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05201802938?s=tvnews


'비리 연루' 기무부대원 퇴출..감찰실장 현직 검사 유력

김혜영 기자 입력 2018.08.05 20:18 수정 2018.08.05 23:13 


<앵커>


지난 정권 때 기무사에서 인터넷 댓글을 쓰고, 세월호 가족들을 사찰하고, 계엄령 문건을 쓴 군인 800명 정도가 곧 부대를 나가게 될 걸로 보입니다. 최종적으로는 1천200명 선까지 늘어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이상한 짓을 못하게 군인 대신에 현직 검사를 기무사 감찰실장에 앉힌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군 당국이 불법·비리에 연루된 기무 부대원의 퇴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1차 대상은 문 대통령이 직접 지목한 사이버 댓글 공작과 세월호 민간인 사찰, 계엄령 문건 작성에 연루된 기무 부대원들입니다.


군 관계자는 "이르면 이번 주 초반에 이들 3대 사건 연루자들을 원대복귀 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규모는 700명 안팎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을 포함해 인력 30% 감축안은 기무사 개혁위의 권고안을 받은 것으로 부대원 4천200명 전원을 일단 원대복귀 시킨 뒤 선별 작업을 거쳐 70% 인원만 유지할 계획입니다.


[장영달/기무사 개혁위원회 위원장 (지난 2일) : 현 인원에서 30% 이상을 감축해서 정예화하고 전문화하고 그렇게 해서….]


역시 대통령 지시 사항인 기무사 감찰실장 민간인 기용에는 현직 검사가 유력 검토되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기무사 감찰실장에 민간인은 물론 현직 검사가 검토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같은 개혁안은 내일 출범하는 사령부 창설준비단에 의해 구체화 됩니다.


새 사령부 창설준비단장에는 남영신 신임 기무사령관이 유력한 가운데 준비단은 국방부와 기무사, 육해공군 출신 등 20여 명 규모로 구성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박춘배)    


김혜영 기자khy@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