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08202405220?s=tvnews


"갑질 출장 38명 밝혀라" 국민 외침에도..입 다문 국회

이세영 기자 입력 2018.08.08 20:24 수정 2018.08.08 22:28 


<앵커>


민의의 전당이라는 국회가 과연 국민들 뜻이 어떤지 제대로 알고 있는 것인지 궁금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 몇 가지 물어보겠습니다. 이세영 기자, (네, 국회입니다.) 갑질 출장 의혹에 대해서 당사자인 국회가 결국 책임지지 않겠다는 생각인 건가요.


<기자>


피감기관이 알아서 판단해보란 건데, 피감기관 입장에서 국회는 갑이죠, 예산권을 쥔데다 필요하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할 수 있습니다.


갑이 을한테 누구 잘못인지 알아서 판단하라면 을이 제대로 조사할 수 있을까요.


결국, 자체조사가 흐지부지 마무리될 거고 국회도 끝까지 책임을 피해 가지 않겠느냐는 관측입니다.


<앵커>


이 정도면 국회 반성하고 스스로 바꿔보겠다는 의지가 없다고 봐야 하지 않나요.


<기자>


네, 국외 출장 심사위원회 만들겠다, 이거 넉 달 전에 나온 얘기 그대로 반복한 겁니다.


38명 도대체 누구냐, 국민은 그것부터 공개하라는데 국회는 답이 없습니다.


박지원 의원이 "꼼수로 넘기려 하지 말고 명단을 공개하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남긴 게 유일하고요, 다른 의원들은 쉬쉬하고 있습니다.


명단에 문희상 국회의장이 있어서 그런지 한 의원은 "의장 때문에 뭐라 말을 하기가 어렵다, 의장실에서 판단할 일 아니냐"고 했습니다.


조사든 공개든 문희상 국회의장의 결단이 필요해 보입니다.


<앵커>


국민들이 공개하라고 하는데도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는 또 하나가 국회 특활비 내역인데 여기에 대해서는 개선 방안이 나온 게 있나요.


<기자>


어제(7일)도 전해 드렸지만 "투명성 높이는 제도 개선을 하겠다, 대신 공개나 폐지 약속은 못 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정의당, 바른미래당은 폐지 당론을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꼬박꼬박 영수증 남기고 쓰겠다고 했습니다. 또 내년부터는 특활비를 업무추진비 등으로 전환하겠다고 했습니다.


갑질 출장이나 특활비와 관련해 국민의 목소리는 국회가 특권 내려놓으라는 게 핵심입니다.


하지만 국회는 못 들은 척 그거 특권 아니다, 이런 말이 하고 싶은 것 같습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이승희, 현장진행 : 편찬형)    


이세영 기자230@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