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14211822273?s=tvnews#none


특활비 1/4만 폐지 '눈 가리고 아웅'..누가 폐지 반대하나

이세영 기자 입력 2018.08.14 21:18 수정 2018.08.14 21:58 


<앵커>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 짚어봅니다. 62억 원 가운데 완전 폐지가 결정된 건 4분의 1 정도인 교섭단체 특활비뿐입니다. 당장 대국민 사기극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는데, 그럼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 특활비는 어떻게 하겠다는 걸까요. 상임위원장들에게 이 특활비 계속 받을 건지 물어봤습니다.


이세영 기자입니다.


<기자>


'완전 폐지'라면서 상임위원장과 국회 의장단 특활비는 남겨둔 건 여야 합의와도 맞지 않고 국민 속인 거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철근/바른미래당 대변인 : (기득권 양당은) 하다 하다 대국민 사기극까지 벌이는 것입니까? 언제 축소가 전면폐지와 같은 말이 됐는지 기가 찰 노릇입니다.]


상임위원장 18명에게 특활비 어떻게 할지 확인해봤습니다.


민병두, 정성호, 이찬열, 황주홍, 강석호 위원장 등 14명이 폐지에 찬성했습니다.


[정성호/국회 기획재정위원장 : 예산을 투명하게 사용하라는 게 국민의 명령이고, 국회의원들이 국민의 명령에 따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거잖아요.]


반대는 안규백 국방위원장, 김학용 환경노동위원장이었습니다.


안 위원장은 국방위 특성상 안보 관련 특활비가 필요하다고 했고, 김 위원장은 "업무추진비로 바꿔 투명하게 써야 한다"고 했습니다.


여상규 법사위원장,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아직 고심 중이라며 입장을 유보했습니다.


국회는 모레(16일) 개선안을 발표하는데 의장단은 "폐지에 가까운 축소"를 상임위원장 몫은 "의견을 모아서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최혜영)     


이세영 기자230@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