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14211805265?s=tvnews


한국전력 적자가 '탈원전 탓'? 적자 커진 이유 살펴보니..

곽상은 기자 입력 2018.08.14 21:18 수정 2018.08.14 22:54 


<앵커>


올여름 유례없는 폭염으로 전기요금과 한전, 또 발전소에 대한 관심이 높지요. 이런 가운데 한전이 지난 2분기 6천8백억 원 넘는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이를 두고 정부 '탈원전 정책' 때문에 원전가동률이 줄어들어 적자가 커진 거라는 주장이 나왔고 정부와 한전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곽상은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한국전력의 적자가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는 주장의 핵심은 원전 가동률 하락입니다.


탈원전 정책이 원전 가동률을 떨어뜨렸고 발전단가가 상대적으로 비싼 LNG 등을 연료를 쓰는 발전소의 가동률을 높였다는 겁니다.


실제 2년 전 80%에 육박했던 원전 가동률은 지난해 71%, 올 상반기에는 50%대까지 뚝 떨어졌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와 한전은 원전 가동률이 낮아진 이유가 안전점검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점검 결과 철판 부식이 9기, 콘크리트 결함이 11기에서 발견되면서 정비 기간이 길어졌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올 상반기 전체 원전의 계획예방정비일수는 1천 700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나 늘었습니다.


[전휘수/한국수력원자력 부사장 : 2016년 한빛 2호기에서 격납건물 철판에 부식 흔적이 확인이 되면서, 그때부터 확대 점검이 시작된 것입니다.]


여기에 70달러 가까이 오른 국제 유가,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정지 등도 적자를 키운 요인입니다.


[조현진/한국전력 예산기획부장 : 향후 점검일정상 하반기엔 원전 이용률이 76%대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고요,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현재 전기요금 인상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지만, 하반기 한전 적자 폭이 확대되면 요금인상은 다시 논란거리가 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 영상편집 : 조무환)      


곽상은 기자2bwithu@s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