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824210323584#none


가면 벗은 대한항공·아시아나 직원들.."항공재벌 갑질에 맞설 것"

이예슬 입력 2018.08.24. 21:03 


20여개 시민단체와 연대해 촛불문화제 개최

"갑질에 맞서 당당히 우리의 권리 되찾겠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항공재벌(조·박) 갑질격파 시민행동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가면을 벗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08.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항공재벌(조·박) 갑질격파 시민행동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가면을 벗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08.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예슬 기자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가면을 벗고 광장으로 나왔다.


항공재벌 갑질격파 시민행동은 2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총수일가 갑질을 규탄하는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시민행동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인 대한항공직원 연대지부와 아시아나항공지부를 비롯해 시민단체 20여개가 모인 시민단체 연합이다.


양대 항공사 모두 오너의 갑질 문제로 시비가 일었지만 사법처리는 물론 오너가의 퇴진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동력이 떨어지자 연대를 결정한 것이다.


변영주 영화감독의 사회로 이뤄진 이날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침묵하지 말자', '갑질 격파', '항공재벌 OUT' 등의 피켓을 들고 속속 모여들었다.


이들은 그 동안 집회 때마다 써 왔던 가면을 벗어던지는 퍼포먼스를 하며 "우리는 가면 뒤에 숨지 않고 항공재벌의 갑질에 맞서 당당히 우리의 권리를 되찾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항공재벌(조·박) 갑질격파 시민행동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가면을 벗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08.24.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항공재벌(조·박) 갑질격파 시민행동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가면을 벗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08.24. 20hwan@newsis.com


총수일가의 갑질 논란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로 촉발됐다. 조 전 전무를 비롯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차례로 경찰 등에 소환됐지만 5번의 영장 청구가 모두 기각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은 기내식 대란 사태와 공연 갑질 논란 등을 문제삼아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ashley85@newsis.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