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80903205512530?s=tvnews#none


여자농구 남북단일팀 아쉬운 작별.."다음 달에 만나자"

임상재 입력 2018.09.03 20:55 수정 2018.09.03 20:57 



[뉴스데스크] ◀ 앵커 ▶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따낸 여자 농구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아쉬운 작별의 인사를 나눴습니다.


자카르타에서 임상재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함께 동고동락한 시간도 잠시.


먼저 선수촌을 떠나는 북측 선수들에게 작별인사를 하기 위해 우리 선수들이 배웅을 나왔습니다.


[임영희] "잘가, 숙영아." [로숙영] "울지 맙시다. 다음 달에 또 만나는데."


[장미경] "고생했습니다." [임영희] "울지 말고."


머리를 토닥토닥 다독이고, 손을 맞잡으며 환하게 웃어보지만 쉽게 발길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로숙영] "통일의 날에 다시 만납시다."


다음 달 열리는 서울 통일농구 대회에서 다시 만나기를 약속해보지만 버스가 떠날 때까지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우리 선수들


"잘가…"


북측 선수들도 창밖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이문규/여자 농구 남북단일팀 감독] "서로 정을 나눴는데 막상 간다고 하니깐 우리 선수들도 좀 기분은 안 좋아도… 행복한 마음으로 갔을 거라 생각합니다."


남북단일팀이 함께 지낸 한 달여 동안의 시간은 짧았지만 이념의 벽을 넘어 우정을 쌓기에는 충분했습니다.


자카르타에서 MBC뉴스 임상재입니다.


임상재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